정의기억연대, 위안부 기부금 49억원 중 피해자 지원은 9억원뿐...나머지는 어디 썼나?
정의기억연대, 위안부 기부금 49억원 중 피해자 지원은 9억원뿐...나머지는 어디 썼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용처 논란’ 정의연, 위안부 할머니 지원 명목으로 4년간 49억원 성금걷어
전체 18.7% 불과한 9억원만 할머니 지원...‘염불보다 잿밥 관심 많아’
17억원 비용으로 날아가...정의연 “인건비·경비 등으로 쓰여” 해명
이용수 할머니 “피해자들한테 성금 쓰인 적 없고 용처 불투명” 비판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서울 종로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위안부 문제해결' 수요집회에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촬영 = 박순종 기자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서울 종로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위안부 문제해결' 수요집회에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촬영 = 박순종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부금 사용처 논란에 휩싸였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최근 4년간 총 49억원을 기부받았지만, 이 중 18.7%에 불과한 9여억원만 피해자 지원에 쓴 것이다. 또 지원금 두 배에 달하는 17억원의 사용처는 아예 불분명한 상태다. 정의연은 염불보다 잿밥에 더 관심이 많았던 게 아니냐는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9일 정의연이 국세청 홈택스에 공시한 2016∼2019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에 따르면, 기부금은 2016년 12억8800만원, 2017년 15억7500만원, 2018년 12억2700만원, 2019년 8억25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단체가 같은 기간 총 기부금 49억2400만원 중 위안부 피해자에게 지원한 돈은 2016년 30명에게 270만원, 2017년 45명에게 8억7000만원, 2018년 27명에게 2300만원, 2019년 23명에게 2400만원이다. 공시 숫자를 토대로 계산하면, 지난 4년간 누적 모금된 49억2000여만원 중 18.7%인 9억2000여만원이 지원금으로 나갔다.

지난해 말 기준 정의연의 잔여 기부금은 22억6000만원이다. 정의연이 남은 기부금 전체를 위안부 지원금으로 쓴다고 가정할 시, 앞서 지급된 9억2000여만원과 합쳐 총 31억8000여만원을 지원금으로 배정된다. 결국 17억여억원에 달하는 기부금이 비용으로 날아간 셈이다.

정의연의 기부금 용처 논란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 불참을 선언하면서 불거졌다. 수요집회는 정의연이 주관하며, ‘일본군 성노예제를 비판하고 문제 해결을 촉구한다’는 명목으로 매주 수요일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려왔다.

이 할머니는 수요집회에 대해 “증오와 상처만 가르친다. 성금도 피해자들한테 쓴 적이 없고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른다”며 “더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의연과 관련 “30년간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고도 했다.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겨냥해 “사욕 때문에 애먼 데 갔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정의연은 다음 날 입장문을 내고 “(이용수 할머니 발언에)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성금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고 관련 책을 출판하는 등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 전반에 쓰여 왔다”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