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실 회계 의혹’ 정의기억연대 마포 사무실 압수수색
검찰, ‘부실 회계 의혹’ 정의기억연대 마포 사무실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검찰의 압수수색, 윤미향 등에 대한 고발사건 배당한 지 닷새만
윤미향, 정의연 상대로 제기된 시민단체의 고발은 총 10건
정의기억연대
서울 마포구 성산동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연합뉴스

검찰이 각종 회계 부정 논란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를 상대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5시쯤 서울 마포구 성산동 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 파견된 검사와 수사관 등 4명은 회계 관련 하드디스크와 장부를 확보하는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15일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등에 대한 고발 사건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된 지 닷새만에 집행됐다.

윤미향 전 이사장(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한 ‘수상한 돈 씀씀이’ 논란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이 단체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현대중공업이 지정 기부금 형태로 준 10억원으로 경기도 안성 소재의 주택을 시세보다 비싸게 사고, 팔 때는 값싸게 판 사실이 드러나 횡령 의혹도 받고 있다. 이외에도 실제 쓴 돈보다 부풀려 회계 처리하는 등 갖가지 논란이 증폭된 상태다.

앞서 ‘행동하는 자유시민’과 ‘시민과 함께’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연대’ 등은 이 같은 의혹을 받는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비롯해 이 단체 전·현직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은 이날까지 시민단체로부터 총 10건의 고발을 당했다.

한편 정의연은 이날 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를 열고 “회계상 오류는 인정하지만 후원금을 횡령하거나 불법으로 유용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