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이틀 연속 압수수색...이번엔 ‘윤미향 주소지’ 피해자 쉼터
검찰, 정의연 이틀 연속 압수수색...이번엔 ‘윤미향 주소지’ 피해자 쉼터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21 17:53:21
  • 최종수정 2020.05.22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1일 오후 1시 정의연 피해자 쉼터 압수수색...오후 4시30분 종료
20일 오후 5시 시작된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은 21일 오전 5시30분 종료
윤미향·정의연, 사기-횡령 등 혐의받아...복수 시민단체로부터 10건 고발당해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검찰이 부실회계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에 대해 이틀 연속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오후 2시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연의 피해자 쉼터를 압수수색했다. 피해자 쉼터는 지난 2012년 명성교회에서 14억원에 구입해 정의연 측에 제공한 장소로 ‘평화의 우리집’이라 불린다. 여기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1명이 거주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당초 해당 쉼터는 압수수색 집행 대상이 아니었으나, 일부 관련 자료가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점심시간 즈음 수사관이 현장에 도착해 변호인 측과 집행 절차·방법을 논의했고, 2시 30분께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쉼터는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주소지로 돼 있어 위장전입 장소로도 의심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주민등록상 고(故)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 두 분 주소만 쉼터로 돼 있어 할머니들의 사망 신고를 해야 할 경우에 대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정의연이 이 쉼터를 두고도 경기도 안성에 다른 쉼터를 마련한 배경에도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별다른 쓰임새도 없는데 어째서 안성의 쉼터를 또 구입했느냐는 것이다. 또 정의연은 기부금을 통해 안성의 쉼터를 시세보다 비싼 값에 사고 헐값에 팔아치워 업계로부터 배임 의혹도 받고 있다.

정의연을 상대로 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검찰은 전날에도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어제 오후 5시쯤 시작된 압수수색은 12시간여 뒤인 이날 오전 5시30분쯤에야 종료됐다.

현재 윤 전 이사장과 정의연 측은 기부금 사적 유용과 경기도 안성 소재의 쉼터 고가 매입 등 여러 회계 부정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행동하는 자유시민, 자유대한호국단 등 복수의 시민단체로부터 업무상 횡령·배임, 사기 혐의 등으로 총 10여건의 고발을 당했다.

검찰은 오늘 확보한 압수물에 대한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윤 전 이사장을 포함한 관련자를 소환할 방침이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