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속에도 수요집회 연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비판 시민들은 “윤미향 사퇴” 외쳐
논란 속에도 수요집회 연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비판 시민들은 “윤미향 사퇴” 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지난 한 주는 고통과 좌절의 시간...이용수 할머니에게 진심으로 송구”
이용수 할머니 음모론 제기하는 여권·김어준 등에 “30년 운동 훼손하는 것”
집회 맞은편 자유연대·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우파 단체 맞불집회 열어
정의기억연대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제1441차 일본군 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를 열었다./촬영 = 박순종 기자

회계 부정 처리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정의기억연대가 수요일인 27일 수요집회를 열고 “지난 한 주는 고통과 좌절의 시간”이라고 했다.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과 이 단체를 비판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에 대해선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했다.

정의연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제1441차 일본군 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를 열었다. 현장에는 집회 참가자들과 취재진, 유튜버, 경찰 병력 등 수백 명이 몰렸다. 그러나 각종 논란의 중심에 있는 윤미향 전 이사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2차 기자회견을 참담한 심정으로 지켜봤다”며 “깊은 고통과 울분, 서운함의 뿌리를 우리 모두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30년간 투쟁에서도 (할머니의) 고통이 해소되지 않은 원인을 돌아보고 재점검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했다.

여권과 일부 언론에서 이 할머니를 비난하는 데 대해선 “지난 30년 운동 역사를 훼손하는 행위”라며 “이 할머니를 향한 공격을 멈춰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좌파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 등 여권 지지자들이 ‘이용수 할머니의 배후 세력이 존재하는 것 같다’며 음모론을 제기하는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지난 20일과 21일 두 차례 걸친 검찰의 압수수색과 전날 이 단체의 회계 담당자를 소환한 것과 관련한 입장도 내놨다. 이 이사장은 “쉼터 자료를 임의제출하기로 검찰과 합의한 터라 충격과 서글픔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며 “그럼에도 정의연은 검찰의 모든 수사절차에 협조적이었음은 물론, 대부분의 문서 자료가 압수된 이후에도 화살처럼 쏟아지는 언론의 각종 ‘의혹’제기에 최대한 성실하게 답변하려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이사장은 “1990년, 위안부 운동을 시작한 바로 그 시점에서 다시 시작한다는 심정으로 오늘 수요시위에 섰다”며 “검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정의연에 대한) 억측과 섣부른 판단은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보수우파 시민단체 자유연대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는 집회를 열었다./촬영 = 박순종 기자

한편 수요집회 맞은편에는 정의연을 비판하는 자유연대와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우파 시민단체가 맞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윤미향 즉각 사퇴”, “윤미향을 구속하라”, “반일 동상을 철거하라” 등을 외쳤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