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文 부동산 시행전 임대료 폭등' 與 김상조·박주민에 김종인 분노
[4.7 재보선] '文 부동산 시행전 임대료 폭등' 與 김상조·박주민에 김종인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김상조 청와대 전 정책실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전 정책실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특히 전날인 지난달 31일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의 "정부·여당은 주거 현실을 제대로 보지 못했고, 부동산 정책을 세밀히 만들지 못한 것에 대해 무한 책임을 느껴 사죄한다"라는 기자회견에 대해 김 위원장이 "끝을 의미한다"라고 꼬집은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여당 선대위원장이 부동산 정책이 여당의 실패라고 자인하고 후회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정부가 그동안 솔직하게 국민을 상대로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자당의 박영선 후보가 나온 이번 선거를 앞두고 그저 체면치레로 실패를 자인하는 행위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지적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보다 근본적으로 부동산 정책의 향후 대책을 마련해 제시해야지, 모든 공무원을 마치 부동산 투기 범죄자처럼 다루는 어리석은 짓은 삼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내로남불 행태'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부동산 정책을 총괄한다는 청와대 정책실장이 본인이 아는 정보를 갖고서 스스로 위법을 자행한 사태가 벌어졌고, 임대차 3법을 발의했다는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의 박주민 의원) 역시 똑같은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김상조 전 실장은 임대차 3법 시행 이틀 전 김 전 실장 본인 소유 강남 아파트의 전세 보증금 비율을 14.1% 올려 '내로남불' 논란을 촉발했다. 전·월세 5% 상한제를 골자로 한 '임대차 3법'을 발의했다는 박주민 의원도 지난해 7월 임대차 3법 통과를 앞두고 보유 중인 아파트 임대료를 10% 가까이 크게 올린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김 위원장이 지적한 이낙연 민주당 상임 선대위원장 역시 총선이 코앞이던 지난해 2월, 자택이었던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전용면적 85㎡, 25.7평)를 19억5천만 원에 내놓으면서 시세차익을 무려 17억 원가량 거뒀다. 종로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면서 그는 종로구의 한 아파트를 전세 9억 원에 계약했다.

이같은 행태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이러니 국민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성북구 정릉시장에서 4ㆍ7 재보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성북구 정릉시장에서 4ㆍ7 재보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