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與, 겉으론 '정책선거' 정작 '흑색선전' 열올려…기승전 '의혹' 키우기
[4·7 재보선] 與, 겉으론 '정책선거' 정작 '흑색선전' 열올려…기승전 '의혹'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이번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책' 논의가 실종됐다. 특히 집권여당 측에서 "정책적 역량을 보여드릴 것"이라더니, 정작 대국민 토론회에서는 야당 후보를 상대로 한 '의혹' 부풀리기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지난 30일 오후 10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2차 TV토론회에 참석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 후보를 상대로 '내곡동 땅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박 후보는 "당시 시장이었던 오 후보가 (내곡동의)그린벨트가 풀리는 것을 몰랐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해당 의혹은 이미 지난 29일 1차 토론회에서 오 후보가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오 후보 측은 이미 한국국토정보공사(LX)에 정보공개를 신청해, 처가 땅 관련 서류에오 후보 장인 1명만이 측량 입회인으로 서명됐다고 알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내곡동 땅 측량 입회 문제'를 거론하면서 실질적인 '서울시 정책 토론'은 이탈되는 양상을 보였다.

앞서 지난 24일 'JTBC 아침&'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재정 의원은 "저희는(민주당은) 보여드렸던 성과를 바탕으로 해서 두 분의 정책적 역량을 보여드리는 선거로 이끌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책 선거'를 지향한다고 했지만, 정작 집권여당 측 후보가 '의혹 키우기'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게 관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심지어 이번 2차 토론회에서는 일명 'MB(이명박 前 대통령) 사유지'까지 언급됐다. 박 후보는 "오 후보가 처가 땅과 이상득 전 의원(이 전 대통령의 형)의 사유지, 이 전 대통령의 사저 관련 부지가 근처"라면서 '그린벨트 해제 건'을 꺼냈다.

그러자 오 후보는 노무현 정부 당시 제안통지서를 공개했다. 그는 "본질은, 상속받은 땅을 정부 방침에 따라 처리한 것으로 노무현 정부와 국토교통부·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임대주택단지로 내정한 것"이라며 "상식적으로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제게 자꾸 거짓말 프레임을 씌운다"며 "마치 형제 중 누구 하나가 특혜를 받으려고 한 것처럼 하는 건 모함도 보통 지독한 모함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후보는 입만 열만 내곡동으로 가는데, 제가 박 후보에 대해서 단 한마디라도 부정적이거나 흑색선전에 가까운 얘길 한 적 있느냐"고 반박했다.

결국 이날 토론회는, 최근 이슈가 된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평가'보다 '야당 후보에 대한 의혹'에 더욱 매진하는 모양새가 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한편, 이번 2차 TV토론회는 1차 토론회 당시보다 1.5배 더 많이 봤던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차 토론회 시청자 수(27만 명)보다 14만 명이 더 많이 본 것으로 집계됐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