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전 투기 의혹]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 보좌관 일가도 투기 의혹
[LH 사전 투기 의혹]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 보좌관 일가도 투기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기상천외한 신도시 사전 정보 투기 의혹이 현 집권여당으로 튀는 모양새다. 바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보좌관이었던 인물까지 엮인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의 보좌관은 최근까지 전 장관과 일했는데, 의혹은 그의 아내로 알려진 인물 A씨로 향한다. 절반 이상의 대출금으로 토지를 산지 불과 한 달도 채 안돼 신도시 택지로 지정된 것.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17일 펜앤드마이크에 밝힌 전해철 장관의 전 보좌관 관련 자료.(사진=황보승희 의원실, 조주형 기자)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17일 펜앤드마이크에 밝힌 전해철 장관의 전 보좌관 관련 자료.(사진=황보승희 의원실, 조주형 기자)

17일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펜앤드마이크에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안산 장상지구가 3기 신도시 택지로 지정되기 한 달 전 토지를 A씨가 매입했다. 이같은 내용이 담긴 토지 등기부등본이 확인된 것. 그는 1550㎡ 규모의 땅을 2019년 4월11일 매입했는데, 26일 뒤인 그해 5월7일 정부의 3기 신도시 대규모 택지지구로 지정됐다.

A씨는 이 토지를 3억원에 구입한 것으로 등본에 명시됐다. 등본에는 '채권최고액 금 2억1천600만원', '근저당권자 농협은행주식회사'로 나타났다. 즉, 매매대금인 3억원 중 약 70%를 대출받은 것인데, LH 임직원들의 사전 정보 투기 의혹이 일자, 지난 9일부터 문제의 보좌관이 면직됐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황보승희 의원은 "그가 면직한 날은 공교롭게도 경찰이 LH 본사를 압수수색한 날"이라고 알렸다.

전 장관 의원실에서는 "건강 상의 이유로 수차례 일을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17일 펜앤드마이크에 밝힌 전해철 장관의 전 보좌관 관련 자료.(사진=황보승희 의원실, 조주형 기자)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17일 펜앤드마이크에 밝힌 전해철 장관의 전 보좌관 관련 자료.(사진=황보승희 의원실, 조주형 기자)

이에 대해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해당 토지는 개발제한구역인데다 인근에 송전탑까지 있어 매매가 어려운 곳으로, 이런 토지를 매입비의 70%를 대출받아 매입한 것은 신도시 개발정보를 이용한 전형적인 땅 투기"라며 "전 장관이 불똥이 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꼬리 자르기'를 했을 개연성이 높다. 우연의 일치로 보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한 적폐 청산을 선언하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며 "최측근이 부동산 투기로 수사대상이 된 상황에서 전 장관이 경찰청 합동수사본부의 상급 기관인 행정안전부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은 이해충돌의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