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전북 경선, 이재명 1위··대장동 뚫고 이재명으로 굳어지나
더불어민주당 전북 경선, 이재명 1위··대장동 뚫고 이재명으로 굳어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사진=연합뉴스)

'성남 대장동 특혜 의혹'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전북 경선에서 1위를 기록했다. 즉, 이낙연 전 당대표의 전날 광주·전남 지역 신승세를 남은 경선 지역에서 어떻게 이어가게 될 것인지가 민주당 경선의 관전 포인트가 된 것.

우선, 전북 경선의 득표 현황은 다음과 같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30분 전북 완주군의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전북 지역 경선 개표에 돌입했다. 약 2시간 30분 만인 이날 오후 6시 개표 결과는 이재명 지사가 2만2천276표(득표율 54.55%)를, 이낙연 전 대표는 1만5천715표(득표율 38.48%)로 집계됐다.

전북 순회 경선 투표 현황은, 전체 선거인단 7만6천191명 중 4만838명이 투표해 53.60%의 투표율로 기록됐다. 그 세부 득표율을 보자면, 이재명 지사는 ▲ 전국 대의원 383표(56.74%) ▲ 권리당원 2만1천885(54.51%) ▲ 유선전화 8표(50.00%) ▲ 합계 2만2천276표(54.55%)로 나타났다. 이낙연 전 대표는 ▲ 권리당원 255표(37.78%) ▲ 1만5천454표(38.49%) ▲ 유선전화 6표(37.50%) ▲ 합계 1만5천715표(38.48%)다.

이는 이낙연 후보자가 이재명 후보와의 총 합계 득표수 122표차로 이긴 전날 광주·전남 지역 경선과 달리 6천여표 이상 뒤집힌 결과로, 전북 지역에서는 '이낙연 지지세'가 돌풍을 일으키지 못했음을 알 수 있다.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 지사를 누른 이 전 대표는 호남피크 마지막 경선에서 과반 1위를 달성하지 못한 것인데, 이 지사와의 전체 누적 득표 격차가 더 벌어지는 결과를 맞이하게 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26일까지 집계된 누적 득표수는 이재명 지사가 34만1천858표(53.01%), 이낙연 전 대표가 22만2천353표(34.48%)를 득표함으로써 1위·2위 후보자간 격차는 약 11만표가량 된다. 이제 이낙연 후보자는 남은 지역에서 이를 어떻게 뒤집을 것인지를 두고 고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남은 대선 경선 일정은 오는 10월1일 제주도 지역을 비롯해 ▲ 부산·울산·경남(10월2일) ▲ 인천(10월3일) ▲ 경기도(10월9일) ▲ 서울(10월10일) 등으로 진행된다.

10월 초 대선 후보를 최종 선출하는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31일 대전·충남 경선 투표 개시와 함께 순회 경선 일정을 시작한다.2021.08.30(사진=연합뉴스)
10월 초 대선 후보를 최종 선출하는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31일 대전·충남 경선 투표 개시와 함께 순회 경선 일정을 시작한다.2021.08.30(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