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구르族 탄압 시진핑 주석 직접 지시” NYT 보도에 中, “중상 말라” 반발
“위구르族 탄압 시진핑 주석 직접 지시” NYT 보도에 中, “중상 말라” 반발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19 12:11:20
  • 최종수정 2019.11.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美 뉴욕타임스, 지난 16일 보도를 통해 위구르 인권 탄압 실체 알리는 中 공산당 내부 문서 공개
문서에는 “일절 용서하지 말라”는 시진핑 주석의 비공개 연설 내용도 담겨...국제사회 파문 예상
中,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對테러 대책 중상 말라” 강력한 항의 메시지 발표
‘하나의 중국’을 부르짖는 中, 중국 내 모든 지역의 분리.독립 움직임 불허...“중국 자체가 해체될 수도” 우려에 기인
지난 2009년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유혈 사태가 발생했다. 위구르족 여성이 사태 진압을 위해 파견된 중국군 부대 앞에서 항의하고 있는 당시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중국으로부터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지시로 인권유린이 자행되고 있다는 취지의 미국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중국 정부가 직접 반발하고 나섰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지난 16일 보도내용에 대해 전면 부인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당일 기자회견에서 겅상 대변인은 “NYT는 사실로부터 눈을 돌리고 논점을 흐리고 있다”며 “중국의 대(對)테러 노력을 중상하지 말라”는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난 16일 NYT 보도에 따르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위구르인들을 강제 수용하고 있음을 인정하는 내부 문서를 확보했다고 한다. NYT가 확보한 이 문서에는 중국 정부가 직업훈련 목적이라고 주장하는 시설에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소수민족들을 외부와의 연락 일체가 금지된 시설에 강제로 수용하고 철저한 사상교육이 행하고 있음이 명기돼 있다.

이 문서는 중국 공산당 내부의 양심 인사로부터 전달 받은 것이라고 NYT는 밝혔으며, 총 400페이지에 달한다. 이 문서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 내용이 96페이지에 걸쳐 소개돼 있으며,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분리·독립 움직임에 대해 시 주석이 “일절 용서하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됐다. 이밖에도 다른 주요 간부들의 연설 내용과 161페이지에 달하는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들에 대한 감시와 통제와 관련한 지시 및 보고 관련 내용이 담겨 있다.

지난 2016년 “중국은 단 한 점도 줄어들 수 없다(中国一点都不能少)”는 구호를 담은 그래픽을 SNS상에 공유하는 행위가 중국인들 사이에서 유행하기도 했다.(그래픽=구글 이미지 검색) 

중국 정부는 지난 2014년 이후 5년 동안 중국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1만3천여 명의 ‘테러 분자’를 체포하고 테러 조직을 해체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지난 3월18일 공개하기도 했다. 보고서에는 3만명 이상이 불법 종교활동에 가담한 이유로 처벌받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반면 미국을 비롯한 외부에서는 현재 신장 자치구에서 100만여명에 이르는 위구르족(族)과 이슬람을 믿는 소수 민족이 수용돼 탄압받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지역은 18세기 말 청조(淸朝) 시기에 중국에 편입됐으며 이 지역에 거주해 온 위구르족은 20세기 초 두 차례에 걸쳐 분리.독립을 시도한 바 있으나 무산됐다. 이후 1990년대에 들어서며 위구르 지역의 분리.독립 운동이 거세진 가운데 지난 2009년 7월에는 자치구 구도(區都) 우루무치시(市)에서는 유혈사태까지 벌어져 수천명의 중국군 부대가 진압에 나서기도 했다.

‘하나의 중국’을 부르짖는 중국은 홍콩과 대만은 물론 현재 중국 국경선 안에 포함돼 있는 어떤 지역의 분리.독립 움직임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이는 어느 한 지역이 중국으로부터 떨어져 나가게 되면, 다양한 문화권이 중국이라는 한 나라로 묶여 있기 때문에, 중국 각 지방의 연쇄적인 분리.독립으로 이어져 중국 자체가 해체돼 버릴 수도 있다는 중국 측의 우려에 기인한 것이라는 해석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배적이다.

한편, 앞선 10월8일 미국 정부는 위구르족과 카자크족을 비롯한 이슬람 소수민족을 구금하고 감시하는 등 인권침해와 인권유린에 관여했다며 중국의 기관 및 기업 28곳을 제재 대상으로 삼은 데 이어 지난 5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이 중국 측에 신장 위구르 소수 민족에 대한 인권 탄압을 중지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자 중국은 “사실과 동떨어진 방식으로 중상하고 있다”고 반발한 바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