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후보매수 의혹' 당사자 임동호, 검찰 압수수색 당일 배 타고 일본으로 출국
‘靑 후보매수 의혹' 당사자 임동호, 검찰 압수수색 당일 배 타고 일본으로 출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임동호 자택-사무실 압수수색하는 과정서 출국 사실 파악...항공편도 아닌 배 타고 떠나
임동호, 지난해 울산시장 출마 의지 밝혔지만 靑 핵심인사들로부터 경선 포기 종용받아
송병기 업무일지 “임동호 비위 최대한 알려 민주당 울산시장을 장악해야 한다”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연합뉴스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연합뉴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한 의혹을 밝힐 핵심인물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지난 24일 당일 배를 타고 일본으로 간 것이다. 그는 송철호 당시 여당 후보의 울산시장 당선을 원한 청와대 핵심 인사들로부터 당내 경선 포기를 종용받았다는 ‘후보 매수’ 의혹의 당사자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는 24일 임 전 최고위원의 울산 소재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그가 해외로 나간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항공편이 아닌 배를 타고 일본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인 신분이 아니기에 출국금지 상태는 아니었다고 한다. 검찰은 현재 그가 출국한 경위와 소재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9일 임 전 최고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임 전 최고위원에게 접근해 당내 경선 불출마를 대가로 공직 제안을 권유한 의혹 때문이다.

이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 일지를 통해 지난 6일 제기됐다. 업무 일지에는 ‘B(임동호) 자리요구’라고 적혀 있다. 이와 관련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후보에서 사퇴하는 대신 고베 총영사직을 제안했지만, 외려 임 전 최고위원은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업무 일지에는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의 비위를 최대한 알려 민주당 울산시장을 장악해야 한다’ 등의 내용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 시장 측에서 제기한 임 전 최고위원의 비위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다. 그는 2016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 회계책임자에게 상여금을 지급한 것처럼 회계장부를 허위로 기재하고, 실제로는 유급 사무원으로 고용된 홍보국장에게 2280만원을 지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이 혐의로 그는 벌금 25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후 임 전 최고위원은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지난해 4월 2일 경선을 위해 서울 민주당사에서 열리는 후보 심사에 참석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하루만인 4월 3일 송 시장을 단독 후보로 공천하며 “단수 후보자는 심사 총점 및 공천적합도 조사 점수에서 현격히 차이가 나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의도 정가에서는 송 시장이 지역 유지도 아니며 오래도록 당 활동을 한 것도 아닌데 단독 공천된 경위가 의심스럽다는 반응이 제기됐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