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송철호 경쟁자' 임동호 자택-사무실 압수수색...영장에 조국-한병도-송철호 등 피의자로 적시
檢, '송철호 경쟁자' 임동호 자택-사무실 압수수색...영장에 조국-한병도-송철호 등 피의자로 적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당선 위해 靑 이‘경쟁 후보’ 임동호 매수 의혹 수사
송병기 업무 일지에 靑 관계자 총출동해 송철호 도운 정황 드러나
검찰, 압수물 분석 끝나는 대로 김기현 측근 비리 사건 지휘한 황운하 소환 조사할 방침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연합뉴스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연합뉴스

검찰이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30년 지기(知己) 송철호(현 울산시장) 당시 여당 후보의 당선을 위해 경선 경쟁자였던 임 전 위원을 떨어트렸다는 ‘후보 매수’ 의혹 때문이다. 이외에도 울산경찰청은 지방선거 경쟁 후보였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낙선을 겨냥한 청와대발(發) 하명 수사를 벌인 의혹을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24일 임 전 위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그가 울산시장 후보 당내 경선을 포기한 경위를 밝히기 위해서다. 검찰은 이와 관련한 지난 2017년 회의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에는 조국(당시 민정수석) 전 법무부 장관,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송 시장, 송병기 울산 부시장 등 3명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적시됐다고 한다.

검찰은 같은 날 울산청 수사과 지능범죄수사대와 정보과 정보 4계 등 수사기관 4곳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경찰청은 청와대로부터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첩보를 받아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에 대한 강제수사를 전개한 곳이다.

청와대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임 전 최고위원에게 접근해 민주당 경선 포기를 종용한 의혹은 지난 6일 송 부시장의 업무 일지를 통해 제기됐다. 송 시장의 선거 캠프에 있던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다. 또한 청와대 관계자들과 꾸준히 접촉하며 송 시장의 선거 공약과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 일지에는 청와대 측이 송 시장의 당 내 경선 경쟁자들에게 다른 공직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공천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의 경우 한 전 수석이 고베 총영사직을 제안했지만 그는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협상은 불발됐지만 민주당은 송 시장을 울산시 지방선거의 단독 후보로 공천했다. 앞서 임 전 최고위원은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경선을 위해 서울 민주당사에서 열리는 심사에 참석했다고 한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지휘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현 경찰인재개발원장)에 대한 소환 조사를 전개할 방침이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