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발표 이어 삼성SDI도..."스텔란티스와 美인디애나주에 배터리공장 짓는다"
현대차 발표 이어 삼성SDI도..."스텔란티스와 美인디애나주에 배터리공장 짓는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24 10:59:50
  • 최종수정 2022.05.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가 스텔란티스와 미국 인디애나주에 새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2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삼성SDI와 스텔란티스는 이같은 투자 계획을 24일(현지시간) 발표할 예정이다. 스텔란티스는 지난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PSA그룹이 합병해 출범한 완성차 회사로 산하에 피아트, 크라이슬러, 푸조, 지프, 마세라티 등 14개 자동차 브랜드가 있다.

앞서 삼성SDI와 스텔란티스는 지난해 10월 발표에서 북미에 리튬 이온 배터리 생산을 위한 합작사를 만들 것이며 2025년부터 공장 가동에 들어갈 것이라는 로드맵을 밝힌 바 있다. 양사는 미국에 연산 23GWh(기가와트시)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 공장 증설 가능성까지 고려해 향후 연산 40GWh 규모의 양산 능력까지 보유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 발표에서 보다 진전된 투자 계획이 이번에 추가로 발표되는 셈이다.

특히 삼성SDI와 스텔란티스가 미국 인디애나주에 공장을 짓겠다는 이번 발표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직후 나왔다는 점이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삼성전자의 경기 평택 반도체 공장(평택 캠퍼스) 방문 당시 "삼성이 우리 상무부와 협력해 배터리 생산,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