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장관, 미군 8천500명 유럽 배치 대비 명령
美국방장관, 미군 8천500명 유럽 배치 대비 명령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5 13:31:17
  • 최종수정 2022.01.2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미군 8천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렸다. 우크라이나에서 서방과 러시아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조치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촉박한 통보에도 유럽에 배치될 수 있도록 미군 8천500명에 대비태세를 높이라는 명령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유사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신속대응군 지원을 위한 병력이다. 커비 대변인은 해당 미군 병력에는 전투여단과 병참부대, 의료·방공 지원, 첩보·감시·정찰부대 등이 포함됐다면서 대부분 나토 작전에 참여할 것임을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유럽에 이미 주둔 중인 미군이 이동하게 될 가능성도 시사하며 "미국이 (나토의 집단방위 조항인) 상호방위 조약 5조를 얼마나 진지하게 여기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미군이 우크라이나에 직접 배치되는 것은 아니라면서 우크라이나 주변 지역이 될 것이라고 암시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동유럽·발트해 지역에 미군 병력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터여서 파장이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수천 명의 미군 병력을 군함 및 항공기와 함께 동유럽과 발트해 지역 나토 동맹국에 배치하려 한다고 전했다. 커비 대변인이 브리핑한 오스틴 장관의 지시는 보도 바로 다음날 이뤄진 것이다.

같은날 나토도 동유럽에 주둔하는 나토군에 군함과 전투기를 추가 배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미군도 즉각 나토군과 함께 군사작전에 나서게 됐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와 관련한 모든 시나리오의 군사 계획을 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강력 경고하는 한편 "정상 간 외교는 열려 있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