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청문회 '文 방송장악'도 때렸다..."공영방송에서 文 비판 어려워"
美의회 청문회 '文 방송장악'도 때렸다..."공영방송에서 文 비판 어려워"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16 14:41:00
  • 최종수정 2021.04.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든 창, 강규형 전 KBS 이사 거론하며 "文, 반대 견해 KBS 이사들 숙청"
"文정부, 방송사 통제해 반대 의견 방송 줄이고 북한 입장 홍보"
"문 대통령이 싫어하는 뉴스 보도 한 혐의로 체포 된 사람들도 있어"

미국 의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방송장악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미 하원 산하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는 15일(현지 시간) 오전 10시 ‘한국의 시민적 정치권 권리: 한반도의 인권에 미치는 함의’를 주제로 청문회를 개최했다. 이날 청문회에선 대북전단금지법 등 문재인 정부의 인권 정책에 대한 문제 제기가 주를 이룬 가운데, 정부의 방송장악 행태도 거론됐다.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한 고든 창 변호사는 문 대통령은 끊임없이 민주주의 제도를 공격해 왔다면서, 그 예로 공영방송 KBS의 보도 행태와 인사권 문제를 지적했다.

고든 창 변호사는 "(정부가)한국 방송 시스템이나 KBS와 같은 대형 방송사를 통제해 반대 의견의 방송을 줄이고 북한의 입장을 홍보한다"면서 "최근 공영 언론 매체는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 특히 북한에 대한 문 대통령의 제의에 대한 비판을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창 변호사는 강규형 전 KBS 이사를 거론하며 "문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 직후 반대되는 견해를 가진 KBS 이사들을 가혹한 방법으로 숙청했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2월 방송통신위원회의 해임건의에 따라 강 전 이사를 해임했다. 그러나 강 전 이사는 문 대통령을 상대로 해임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 결국 지난해 6월 승소했다.

증인으로 참석한 이인호 전 KBS 이사장도 "청와대에 권력이 집중됐다"면서 "정부나 준정부 기관, 특히 KBS와 MBC와 같은 주요 방송사에서 임명된 대부분의 사람들이 쫓겨났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고든 창 변호사는 문 대통령의 유튜브에 대한 제재도 지적하면서 "문 대통령이 싫어하는 뉴스를 보도 한 혐의로 체포 된 사람들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명예 훼손 혐의로 실형을 받은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등을 사례로 소개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