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 文, 北 비판 한 마디 없이 자화자찬 "싸우지 않아도 이겨...평화의 한반도 지켜나갈 것"
[서해수호의 날] 文, 北 비판 한 마디 없이 자화자찬 "싸우지 않아도 이겨...평화의 한반도 지켜나갈 것"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26 16:16:20
  • 최종수정 2021.03.2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미사일 발사에 국민 우려 큰 것 알아...지금은 南-北-美 대화 이어갈 때"
특유의 자화자찬은 여전..."역대 최고 수준의 국방예산 증가율 기록하며 평화를 지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정부는 싸우면 반드시 이기고, 싸우지 않고도 이기는 필승의 해군력으로 평화의 한반도를 지키고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한 뒤 "어제 있었던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크신 것을 잘 알고 있다. 지금은 남·북·미 모두가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다. 대화의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전사한 고(故) 민평기 상사 모친 윤청자 여사가 지난해 3월 27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에게 "여태까지 누구 소행이라고 진실로 확인된 적이 없다. 이 늙은이 한 좀 풀어달라"고 호소했지만, 문 대통령은 1년이 지난 오늘도 윤 여사의 한을 풀어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역시 연평도 포격도발, 제2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등으로 대한민국 군인들을 살해한 범죄를 저지른 북한에 대한 비판 한 마디 하지 않았다.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지켜보던 윤 여사의 표정은 굳을 수밖에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대신 자화자찬만 늘어놨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의 원칙을 준수하면서도, 우리 자신을 방어하기에 충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미사일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 자체 기술로 개발한 최초의 차세대 최신형 국산 전투기 KF-X도 곧 국민들께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어느 때보다 강한 국방력과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어떤 도발도 물리칠 수 있는 확고한 안보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것을 국민들께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고 했다.

또 "국민통합의 힘이야말로 가장 강력한 국방력이며 안보"라며 "강한 국방력과 안보로 나라와 국민의 평화를 지키는 것만이 서해 영웅들의 희생에 진정으로 보답하는 길이다. 정부는 이 당연한 사실을 한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 역대 최고 수준의 국방예산 증가율을 기록하며 평화를 지키고, 평화를 만들 수 있는 압도적인 힘을 갖추기 위해 중단없이 노력해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년, 서해에서 무력 충돌이나 군사적 도발로 다치거나 생명을 잃은 장병이 단 한 명도 없었다"며 "우리 군은 북방한계선을 지키며 최북단 백령도에서 연평도까지 한 치도 흐트러짐 없는 군사대비태세로 강한 힘이 평화를 만든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엔 전사자 유가족 99명과 참전 장병, 정부·군 주요 인사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보훈처는 당초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외부 참석 인원의 경우 각 정당 대표와 국회 정무위원장, 국방위원장만 초청하기로 했다가 여론의 비판이 쏟아지자 행사 직전 참석 범위를 확대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