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연일 文정부 실패한 부동산 정책 폭격!..."귀족·노예 가른 건 아파트"
기안84, 연일 文정부 실패한 부동산 정책 폭격!..."귀족·노예 가른 건 아파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에서 아파트에 입주해 감격하는 주인공과 무주택자들의 갈등 담아
(사진=네이버 웹툰 캡처)
(사진=네이버 웹툰 캡처)

인기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37·본명 김희민)가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에서 또 다시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2일 네이버 웹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복학왕' 329화 '입주2'에는 "똑같은 신분에서 한 명은 귀족, 한 명은 노예. 그것을 결정한 것은 직업이 아닌 아파트"라는 대사가 나온다. 아파트에 입주해 감격하는 주인공과 무주택자들의 갈등을 담은 것이다.

새 아파트에 입주해 감격한 주인공은 이삿짐을 정리해주는 인부와의 대화에서 집값이 20억까지 폭등할 것이란 전망을 듣는다. 주인공은 이에 "돈을 이렇게 쉽게 벌어도 되느냐?"고 묻고, 인부는 "그렇게 벌지 어떻게 버느냐. 월급 모아서 부자 되려고 했냐"고 반문한다.

주인공은 이후 지인이 운영하는 중식당에서 배달을 시킨다. 배달 온 지인은 새 아파트의 현관문을 제대로 열지 못한다. '새 집이라 문 여는게 좀 다르다'는 주인공의 말에 현관문을 발로 차 부숴버린다. 지인은 항의하는 주인공에게 "물어줘? 어차피 집값 많이 올랐잖어"라며 "누군 뺑이쳐서 100만원 벌고 누군 앉아서 10억 벌고, X같다"고 한다.

주인공은 "형도 나중에 (집을) 사면 된다"고 하자 지인은 "언젠간 집값 폭락하겠지?"라고 묻는다. 그러자 주인공은 "이사 첫날부터 재수 없게, 뭔 폭락이냐. 이제 폭등 시작이구먼"이라고 답한다. 이어 "다 잘 살길 진심으로 바랐는데, 왜 점점 서로 미워하게 되느냐"고 한탄한다. 등장인물이 문을 걷어차는 장면을 두고 일부 독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내놨다.

한편 기안84는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꾸준히 비판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복학왕' 328화 '입주'에선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대깨문'을 겨냥한 듯 등장인물의 머리가 깨지는 장면을 그려 네티즌들의 박수를 받았다. 지난해 10월 웹툰에서도 보름달을 향해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 않는 게'라는 대사를 넣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의 별명인 '달님'을 통해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