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대깨문' 풍자?...집값에 놀라 머리 깨졌다!
기안84, '대깨문' 풍자?...집값에 놀라 머리 깨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기안84 응원...한 네티즌 "진정 사회개혁가, 힘내라!"
(사진=네이버 웹툰 캡처)
(사진=네이버 웹툰 캡처)

인기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37·본명 김희민)가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에서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다시 한번 풍자했다.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대깨문'을 겨냥한 듯 등장인물의 머리가 깨지는 장면을 그려 네티즌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기안84는 지난 26일 네이버 웹툰 홈페이지를 통해 '복학왕' 328화 '입주'를 공개했다. 등장인물은 집을 구하기 위해 하루도 쉬지 않고 음식배달을 하면서 월 500만원을 번다. 하지만 부동산 가격이 1억원 이상 오른 모습을 보며 좌절한다. 결국 주인공의 '노동 의욕' 세포가 죽으면서 머리가 도로에 부딪혀 깨지는 장면이 나온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기안84를 응원했다. 기안84를 응원하는 한 네티즌은 "기안84야말로 진정 지식인이고 사회개혁가이다. 힘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 역시 "만화로 힘든 현실을 풍자도 못하나? 기안84는 '대깨문'들 공격에 굴하지 말고 더 좋은 풍자만화로 국민에게 힘을 줘라!"고 했다. 반면 기안84를 비판하는 소수의 네티즌들은 "웹툰에서 정치 이야기하지 마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발끈했다.

인기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사진=연합뉴스)
인기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사진=연합뉴스)

한편 기안84는 앞서 복학왕 326화에서도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풍자했다. 그는 당시 만화에서 등장인물들이 아파트 청약 자격을 얻기 위해 '청약 대회'를 치르는 상황을 그렸다. 문 정부가 적극 추천하는 행복주택과 임대주택에 대해 "선의로 포장만 돼 있다" "그런 집은 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고 말하는 내용이 등장한다. 지난해 10월 웹툰에선 보름달을 향해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 않는 게'라는 대사를 넣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의 별명인 '달님'을 통해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