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탑재 가능 美전폭기 B-52, 최근 동해서 이례적 작전비행...北-中-러 견제차원인 듯
핵탑재 가능 美전폭기 B-52, 최근 동해서 이례적 작전비행...北-中-러 견제차원인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에어크래프트 스팟, 美 전폭기 2대-급유기 3대 한반도 주변 25일 임무수행 알려
25일은 주한미군사령관 한국 포사격 훈련 참관-美해경 대북제재 집행 초계작전과 겹치는 날짜
북 SLBM발사 도발, 중러 연합훈련, 러 KADIZ 장시간 침범 등 대응차원인 듯
미국 B-52 전략폭격기.(사진=연합뉴스)
미국 B-52 전략폭격기.(사진=연합뉴스)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미 공군 전략 폭격기 B-52 2대가 최근 대한해협을 경유해 동해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미 공군 전략 폭격기가 동해상에서 작전 비행을 한 것은 이례적이다.

27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 전략폭격기 2대가 지난 25일 공중급유기 KC-135R 스트래토탱커 3대의 지원을 받으며 대한해협과 동해 등지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전폭기 2대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했고, 급유기 3대는 앤더슨 기지와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출격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B-52 등의 항적을 공개하고 남중국해에서도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B-52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핵잠수함(SSBN)과 함께 미국의 '3대 핵전력'으로 꼽히는 대표적인 전략자산이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400㎞ 이상의 거리를 비행하는 장거리 폭격기로 단독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최대 항속거리는 1만6000㎞에 달한다.

한국 정부에서 대북 원칙적 대응이 이뤄졌을 때에는 한미 연합훈련 등을 계기로 한반도 주변에 자주 출몰했지만, 문재인 정권의 친북적 대북정책과 미북간 비핵화 협상이 본격화한 이후로는 비교적 뜸해졌다.

사진=Aircraft spot 트위터 캡처
사진=Aircraft spots 트위터 캡처

이에 따라 B-52가 다시 한반도 인근에 출현한 것은 무력시위 수준을 끌어올리고 있는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5월부터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재개한 북한은 지난 2일에는 단거리탄도미사일과는 격이 다른 위협으로 간주되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발사했다. 연말까지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의 한반도 영향력 배제 등 원하는 바를 얻지 못하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다시 시험발사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B-52의 한반도 주변 전개는 최근 동해 일대까지 연합훈련 반경을 넓히고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도 스스럼없이 자행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직접적인 견제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 7월23일 장거리 군용기를 이용해 아시아태평양 해역에서 첫 번째 연합 공중 초계비행을 수행했다. 그 과정에서 러시아 군용기 한 대가 독도 영공을 침범해 우리 전투기들로부터 경고사격을 받기도 했다.

또 지난 22일에는 러시아 공군의 A-50 조기경계관제기 1대, 장거리폭격기 TU-95 2대와 SU-27 전투기 3대 등 총 6대의 군용기가 반나절 동안 총 4회에 걸쳐 한국의 3해에 걸친 KADIZ를 침범하기도 했다. 당시 미 국무부는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침범과 관련, "도발적인 공군작전"이라며 "한국의 우려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에 더해, 주한미군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지난 23일) 로드리게스 사격장(영평사격장)에서 실시된 대한민국 제5포병여단의 실사격 훈련을 참관했다"고 밝히고 현장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미 해안경비대도 같은 날 경비함 스트래턴함(WMSL-752)이 지난달부터 이달 초순까지 중국이 앞마당이라고 자부하던 서해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결의를 위반하는 북한의 유류 불법 환적과 관련된 초계작전을 벌였다고 밝히고 관련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측은 이번에 한반도 인근에 재출현한 B-52 전폭기들이 동해 상공뿐 아니라 남중국해에서도 작전을 전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기호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