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환영' '태영호 협박' 前歷 친북 대학생단체, MBC사옥 내 日후지TV 한국지부 난입해 기습시위
'김정은 환영' '태영호 협박' 前歷 친북 대학생단체, MBC사옥 내 日후지TV 한국지부 난입해 기습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친북성향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 후지TV 서울사무실 불법침입
“촛불정권 문재인 정권 전복 주장, 후지TV 한국지부 폐쇄하라”는 구호 외치기도
앞서 히라이 후미오 후지TV 논설위원, 유튜브 방송에서 "무너진 한일관계 복구하는 길은 文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길밖에 없다”
대진연, 이적(利敵)단체 판결을 받고 해산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계승한 단체로 알려져
친북 성향 대학생단체 후지TV 한국지부 기습시위./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강성 친북 성향 단체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이 25일 일본 후지TV 한국지부 사무실에 난입해 기습시위를 벌였다. 지난해 ‘백두칭송위원회’나 ‘대학생 실천단 꽃물결’ 등으로 ‘김정은 환영’에 앞장섰던 이 단체는 최근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平井文夫) 논설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 것을 문제 삼아 이 같은 행위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대진연 페이스북 라이브 영상 등에 따르면, 대진연 소속 회원 3명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본사 사옥 내에 있는 후지TV 사무실에 불법 출입했다. 그리고 “촛불정권 문재인 정권 전복 주장, 후지TV 한국지부 폐쇄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준비해온 후지TV 로고와 욱일기 인쇄물을 찢었다.

이들은 약 6분간 시위를 한 끝에 직원들에 의해 퇴거당했다. 하지만 MBC사옥 앞에서 1시간가량 시위를 계속하며 후지TV의 공식 사과와 후지TV 한국지부 폐쇄 등을 요구했다.

욱일기 불태우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지난 17일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 논설위원은 후지뉴스네트워크(FNN) 유튜브 방송을 통해 “한국 재계 인사로부터 '이제 문재인은 (대통령직을) 그만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무너진 한일관계를 복구하는 길은 문재인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길밖에 없다”라는 발언을 했다.

이 발언을 빌미로 후지TV 서울사무실 불법 점거를 강행한 대진연은 다음 달 15일 광복절까지를 소위 ‘반일-반자한당(자유한국당) 집중 투쟁기간’으로 선포하고 관련 활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오는 26일엔 일본 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 단체는 지난 9일에도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받은 미쓰비시사(社) 앞 복도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된 바 있다.

대진연은 2010년 대법원에서 이적(利敵)단체 판결을 받고 해산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계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여타 친북 단체와 공동 결의해 ‘백두칭송위원회’를 구성한 뒤 김정은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기도 했다. 또한 '꽃물결 대학생 실천단'을 발족하거나,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남북정상회담 환영 청년학생위원회’를 출범시켜, 김정은 환영 홍보활동을 벌이고 김정은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양산하는 등 수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해 11월엔 태영호 전 공사에게 테러를 예고하는 단체 위협 메일을 보냈고, 올 4월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의원실을 점거해 불법 농성을 벌이다 퇴거조치 당하기도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