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대기업 2·3세 중 北김정은만큼 혁신하는 사람 있나" 궤변
유시민 "대기업 2·3세 중 北김정은만큼 혁신하는 사람 있나" 궤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물려받은 할아버지·아버지 절대권력 써서 北 체제전환 하고있다" 주장
"핵 버리고 더 행복하게 살길 택했을 것"이라 했으나 뚜렷한 근거 없어
"할아버지·아버지보다 더 혁신하려는 대기업 2·3세 있냐" 거듭 다그치기도
친북적, 반기업적 선동에 상식적 국민의 '유시민 성토' 줄이어
19일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에서 강연하는 유시민.(사진=연합뉴스)
19일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에서 강연하는 유시민.(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우리나라에서 큰 기업의 2·3세 경영자들 가운데 김정은 만한 사람이 있느냐"라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 민간 기업의 2·3세 경영자들을 북한 세습독재정권 후계자 김정은과 빗대며 '혁신이 부족하다'고 다그쳐, 상식을 한참 벗어났다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노무현 정부 복지부 장관, 구(舊)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등을 지낸 유 전 장관은 이날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3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초청강연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할아버지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절대권력을 다르게 써서 바꾸려고 하지 않느냐. 그게 혁신"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업인들이 남북교류에 앞장설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 정권이 체제 전환을 이루고 있다며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

유 전 장관은 "북한이 개방하면 북측 경제개발구역에 우리 자본이 들어가야 한다. 그 좋은 것을 왜 다른 나라에 뺏기겠느냐"면서 "기업인들이 당장 노동당 간부 등도 만나게 될 것이고, 산업 쪽에서 넓고 깊은 남북간 커뮤니케이션(소통)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 및 체제 전환을 놓고 낙관론과 비관론이 엇갈리는 데 대해 "북한은 체제 전환을 할 수밖에 없고, 하고 있다"고 낙관론에 손을 들어줬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기가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젊어서 (체제 전환을) 하려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30~40년간 절대권력을 누려야 하는데, 나라 안에서는 왕 노릇을 하지만 정상국가 수반의 혜택을 못 누린 채 산다고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청소년기에 유럽에서 살았던 경험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핵을 끌어안은 채 가난하고 비참하게 사는 길과, 핵을 버리고 좀더 행복하게 사는 길 사이에서 고민해서 후자를 택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유 전 장관은 "우리나라에서 큰 기업의 2·3세 경영자들 가운데 김정은 만한 사람이 있느냐"면서 "할아버지, 아버지보다 더 혁신하려는 (국내 대기업의) 2·3세 경영자가 얼마나 되느냐"고 거듭 반문했다.

올해 만 59세인 유 전 장관은 과거 통진당 공동대표 시절 "60대가 되면 뇌가 썩는다. 60대는 일을 하면 안 된다. 자기가 다운되면 알아서 내려가야 하는데, 자기가 비정상인 것을 모른다"고 노인비하성 발언을 해 줄곧 구설에 올랐다.

친북성향과 반기업정서에 함몰된 이번 발언을 계기로 상식적인 유권자들은 "고사포로 고모부를 처형한 짐승 김정은을 어디다 갖다 붙이느냐", "북한인권에는 관심도 없으면서 겉만 번지르르한 김정은을 믿는다고 평화? 핵포기? 그럴 일 없다",  "(현장시찰 중) 공장 가서 소리지른다고 혁신가라면 땅콩 갖도 호통친 조현아도 혁신가냐", "내년이면 뇌가 썩는 나이인데 은퇴하는지 지켜보겠다", "그렇게 김정은이 좋으면 북으로 가서 살아라"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