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징계 작정한 박지현 "필요하다면 비상징계...조속 처리할 것"
최강욱 징계 작정한 박지현 "필요하다면 비상징계...조속 처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성희롱 발언 파문을 일으킨 최강욱 의원 징계를 미룰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86 용퇴론으로 당내 주류들로부터 손가락질 받았던 박 위원장은 최 의원 징계를 6.1 지방선거 뒤로 미루려는 당내 주류들에게 또다시 폭탄을 날렸다.

박 위원장은 26일 YTN 라디오에서 "오늘 중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논의할 예정"이라며 "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필요하다면 비상징계 권한도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속히 처리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를 지방선거 이후로 넘기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쐐기를 박았다.

박 위원장은 전날 비대위 회의에서 비상징계 권한을 발동해서라도 최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지방선거 전에 마무리하자고 했다. 하지만 당내 주류인 86그룹 의원들부터 반기를 들었고 윤호중 위원장은 국회 본관을 빠져나가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윤리심판원에 징계 절차를 넘긴 것도 비대위 의결사항"이라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혔다.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차기 당권에 도전할 것이 유력시되는 친노, 친문의 대표격 인사 전해철 의원은 박 위원장에게 "지도부와 사전에 논의하고 공개 발언을 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박 위원장이 또다시 언론을 통해 최강욱 의원 조기 징계 요구에 나선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생각이 다르면 문자로 욕설을 날리거나 지지하는 정치인에 대한 비판을 허용하지 않는 정당이 팬덤 정당"이라며 "우리는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대중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 자리에 있으면서 정말 많은 문자를 받았다"며 "문자에 비판이 아닌 맹목적 비난, 성적인 희롱 등이 같이 담겨 있다 보니 이 부분에 정말 많은 문제의식을 느꼈다"고 말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야유를 받은 박 위원장은 "야유는 보낼 수 있지만, 자리가 추도식이었던 만큼 그 자리에서만큼은 노 전 대통령을 비롯해 다른 분들에 대한 존중을 위해서라도 지양해주셨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무엇보다도 이런 당내 비판을 내부 총질이라 규정하는 것은 당내 민주주의를 하지 말자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김용민 의원이 "사과로는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며 자신의 대국민사과를 비판한 데 대해서도 "저는 반대로 생각한다. 거듭 사과드리고 민주당을 바꾸겠다고 말씀드리면서 많은 국민이 민주당을 쳐다봐주시는 것 같다고 느낀다"며 "이것이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당 지지율도 끌어올릴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맞받았다.

친노 친문 친명(친이재명) 계파 불문하고 당의 모든 제세력들이 박 위원장을 흔들고 있지만 박 위원장은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민주당 내 진통이 앞으로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