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딸 정유라, "근거 없는 헛소문에 6년간 시달려"...눈물로 호소
최순실 딸 정유라, "근거 없는 헛소문에 6년간 시달려"...눈물로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에서 찬조 연설
"제게 남은 것은 아들들이 문제 없이 잘 자라는 것과 박근혜 명예 되찾는 것 뿐"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시장 입구에서 열린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의 출정식에 참가한 정유라 씨.(사진=연합뉴스)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시장 입구에서 열린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의 출정식에 참가한 정유라 씨.(사진=연합뉴스)

이른바 ‘국정농단’ 건으로 구속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그간의 어려움을 눈물로써 호소했다.

정 씨는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시장 입구에서 열린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에 찬조 연설자로 나서서 “지난 6년 동안 근거 없는 헛소문에 시달리며 많은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정 씨는 “사실이 아닌데 사실이 돼, 죄가 없는데 죄인으로 살았다”며 “집 앞에서 고성방가했던 민주당 지지자들 수없이 많았고, 취재한답시고 집 앞에 찾아와아기 사진 무차별적으로 찍어대던 기자들, 자살하지 않으면 자식까지 죽여버리겠다는 협박편지까지 받았다. 이 모든 게 더불어민주당 정권의 묵과 안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 씨는 “제가 ‘박근혜 대통령의 딸이다’ ‘제 어머니와 박 전 대통령이 경제 공동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호의호식’ ‘삼성이 저에게 특혜를 줬다’ 등 (말이 돌았다”며 “친분은 국정농단으로, 상상은 사실로, 노력은 특혜로 (둔갑돼) 마녀 사냥이 시작됐다. 사람은 칼로만 죽는 게 아니고, 밥 먹는다고, 잠 잔다고 살아있는 게 아니다. 그런 인생을 6년 전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살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저 혼자 힘든 건 상관없는데, 저로 인해 제 아들들과 어머니, 그리고 박 전 대통령까지 수많은 사람의 인생이 뒤바뀌고 나락의 길을 걸었다”며 “제게 남은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제가 바라는 것은 오직 제 아들들이 문제없이 잘 자라는 것과 박 전 대통령의 명예를 되찾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씨는 이른바 ‘국정농단 의혹’ 국면에서 자신과 관련된 허위 사실을 퍼뜨렸다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안민석 의원, 주진우 전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