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 "국힘도 걱정이지만 민주당도 걱정...감투 요구 늘고 오만방자"
정성호 "국힘도 걱정이지만 민주당도 걱정...감투 요구 늘고 오만방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04 11:28:24
  • 최종수정 2022.01.0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3일 국민의힘 선대위의 내홍을 언급하며 "국민의힘도 걱정이지만 민주당도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측근인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선대위와 당의 난맥상이 가관"이라고 운을 뗀 뒤 "상대가 제대로 해야 긴장도 하고 열심히 하는데 상대가 자중지란에 빠져 있으니 적당히 대충해도 이기겠지 하는 자만이 코로나처럼 번질 수 있다는 느낌"이라고 우려했다.

정 의원은 "선거운동은 하지 않고 감투만 요구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고, 일은 안 하며 자리만 차지한 채 오만방자한 행태를 보이는 자들도 있다는 보고도 올라 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행태는 극히 일부이고 대다수의 관계자들은 열정과 의지로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국민들이 매 순간을 모두 지켜 보고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치의 자만과 방심도 용납되었다가는 순식간에 상황이 바뀔 수 있다"며 "국민의힘의 상황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금의 국힘 상황에 박수치다가는 우리가 그 상황을 맞을 수 있다. 그때는 그냥 끝"이라고 언급했다.

정 의원은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아야 한다. 더 겸손해야 한다"며 "고지는 아직 멀었다. 끝나야 끝난 거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 후보 측근 의원 그룹인 이른바 7인회의 좌장으로 불린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