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군함, 中과 일본 열도 무력시위 마친 뒤 동해 진입
러시아 군함, 中과 일본 열도 무력시위 마친 뒤 동해 진입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5 10:20:29
  • 최종수정 2021.10.2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열도를 돌며 무력 시위를 펼친 중국과 러시아 해군 함정이 대한해협을 통과해 동해로 진입했다.

25일 교도통신은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한국 합동참모본부에 해당)를 통해 러시아 해군 함정 5척이 동중국해, 쓰시마 해협을 거쳐 동해로 들어간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함정은 중국 해군 함정 5척과 지난 14일부터 사흘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표트르대제만 부근 해역에서 해상연합-2021 훈련을 진행했다.

연합훈련을 마친 양국 함정은 지난 18일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와 혼슈(本州) 가운데의 쓰가루(津輕)해협을 통과해 태평양으로 진출했고 일본 열도 우측 바다를 위에서부터 아래로 남하하며 무력 시위를 펼쳤다.

러시아 군함 5척은 중국 군함과 함께 일본 오스미(大隅)해협을 통과해 동중국해로 향했다. 그러던 중 23일 오전 11시쯤 나가사키(長崎)현 단조(男女)군도 남쪽 동중국해에서 이탈해 동해로 진입한 것이다.

일 방위성은 24일 오전 10시경쓰시마(對馬) 북동쪽 약 60㎞ 해상에서 러시아 함정 프리깃함 함재 헬기 이착륙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