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대통령이 대장동 특검 거부하면 '거악과의 전쟁' 선포할 것"
홍준표 "文대통령이 대장동 특검 거부하면 '거악과의 전쟁' 선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권하면 원전 비리, 울산시장 선거부정, 김정은에게 넘긴 USB 의혹 등 모두 척결"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 수사를 '이재명 구하기'로 생각해 특검 도입을 거부하면 집권 이후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정권의 주요 범죄 사건들을 척결해버리겠다고 강력 경고했다.

홍 후보는 20일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여당 국회의원과 내각, 검찰과 경찰, 공무원이 한통속으로 영합해 대장동 범죄카르텔을 철벽 옹위하고 있다"며 "이런 판국에 청와대의 엄정 수사 지시가 무슨 소용이 있으며, 그 지시의  진정성을 과연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이날 긴급기자회견에는 지난 주말 홍준표 캠프에 전격 합류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함께 자리했다.

홍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회 국정감사장에 나와 온갖 말장난과 덮어씌우기로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여러분을 기만했다"며 "시종일관 궤변으로 꼬리자르기를 시도하고 야당에 책임을 전가하는 후안무치로 이런 거악의 몸통이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된 것은 나라의 불행이고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분노했다.

홍 후보는 "오늘 비장한 심정으로 문재인대통령에게 엄중 경고한다. 지금과 같은 검경의 수사로는 이 사건의 실체적 접근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는 대장동비리에 대해 한시의 머뭇거림도 없이 즉각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야당은 물론 국민 대다수가 요구하는 특별검사를 받아들이는 것 뿐"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저는 집권하는 즉시 대장동 비리 등 '거악'과의 전쟁을 선포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특별 검사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원전 비리, 울산시장 선거부정, (북한 김정은에게 넘겨준 USB의혹)등도 엄중 척결할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깨끗하고 약점 없는 후보만이 저 비리의 몸통 이재명과 싸워 이길 수 있다"며 "이번 선거가, 불행히도 비리 후보들끼리 치러지면, 여러분의 소원인 정권교체는 물건너간다"고도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