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전대협, 전국 100개 대학에 '민노총 총파업' 비판 대자보..."불평등한 세상 만들지 말라"
신전대협, 전국 100개 대학에 '민노총 총파업' 비판 대자보..."불평등한 세상 만들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전대협 제공

자영업자들과 대학생들이 모인 단체가 "불평등한 세상을 만들지 말라"며 오는 20일로 예정된 민노총의 총파업을 비판하고 나섰다.

자영업연대와 신전대협은 18일 '절대 자영업은 선택하지 마십시오!', '민폐노총의 눈치 없는 총파업, 불평등 세상을 만든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전국 100개 대학 캠퍼스에 붙였다고 밝혔다.

신전대협은 "민노총 조합원들은 대부분 상위 10% 직장인들"이라며 "이 상위 10%가 뭉쳐 조합원들의 '권리향상'이나 '근로조건 개선'을 넘어서는 불가능한 약탈적 요구를 제시하고 총파업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이 외치던 ‘전태일 정신’은 어디로 간 것인가"라며 "이들이 연봉 1억의 '귀족노조'라는 것은 이제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신전대협은 "민노총 조합원들이 약탈과 횡포를 통해 신규 진입자인 사회초년생의 몫을 빼앗아갔다"며 "그 결과는 빚더미가 되어 미래에 우리 세대가 모두 떠안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영업연대는 "(정부가) 코로나 방역을 위해 가게 문을 닫으라고 했고 고통은 자영업자가 받았는데, 정부는 보상을 엉뚱한 곳에 나눠준다"며 "최대 1억 80% 보상 같은 말장난은 집어치우고 가게 문을 강제로 닫게 했다면 임대료라도 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돈 많이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 달라'는 국무총리의 망언과는 달리 자영업자 대부분은 생계형"이라며 "말이 사장이지 하루 벌어 하루 먹는 사람들이 대다수다. 2주만 버티라는 희망 고문 때문에 빚만 늘어가는 사장님들의 눈물과 한숨이 가득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2021년 9월 더는 버틸 수 없는 사장님들의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오던 그때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에 있었나"라며 "해도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저뿐인가"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신전대협과 자영업연대는 민노총이 20일 총파업을 강행하면 집회시위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고, 서울 종로구 민주노총 사무실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정의당, 진보당, 녹색당 등 진보정당들은 이날 국회 본청 앞 기자회견에서 "불평등체제 타파와 한국 사회 대전환의 신호탄이 될 10월 20일 민주노총 총파업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등 8개 농민단체들도 "노동자·농민 민중이 앞장서서 불평등의 고리를 끊어내고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가는 길에 함께 하고자 한다"며 총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