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野에 맞불.."대장동 오적? 모두 박근혜 정부가 중용..사실상 '50억 뇌물 클럽'"
이재명 측, 野에 맞불.."대장동 오적? 모두 박근혜 정부가 중용..사실상 '50억 뇌물 클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국 드러난 연루자는 모두 야권 성향이거나 출신...결국 국민의힘 게이트"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달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화천대유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기로 한 6인 가운데서 5인이 박근혜 정부 때 중용된 인사들이라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당사자들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의 폭로에 부인하고 나섰지만 여야 정치권은 이를 놓고 설전을 벌이기 시작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선임대변인인 박성준 민주당 의원은 6일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50억 약속 클럽' 명단을 밝히며 이들이 받거나 받기로 한 50억 원은 불법적인 뇌물이라고 주장했다. 사실상 '50억 뇌물 클럽'인 것"이라며 "'대장동 국힘 오적'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한다"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에 이어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민정수석, 그리고 언론사주로 알려진 홍 모씨 등을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 지급 약속을 받은 인사들이라 주장했다.

박 의원은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수사기관에 제출한 녹취록에 나오는 내용"이라면서 "이 중에는 이미 돈을 받은 사람도 있지만, 약속한 뒤 대장동 게이트가 터져 못 받은 사람도 있다고 한다. 차용증을 써 위장한 경우와, 돌려준 경우가 있다는 등의 추가 제보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 시절의 법조 게이트라면서 프레임 전쟁에 나섰다.

박성준 의원 역시 "이들은 모두 박근혜 정부 때 중용된 인사들로 국민의힘과 긴밀하게 연결된 전직 법조인들"이라며 "화천대유 사태는 국민의힘, 그리고 국민의힘과 친분이 깊은 법조계 인사들이 결탁한 부정부패 종합판이라는 사실이 명백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측은 "결국 드러난 연루자는 모두 야권 성향이거나 출신"이라며 "대장동 비리 의혹은 결국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