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세 靑 비서관 저격한 '공부의신' 강성태 "25세에 1급? 이 분이 탑"
25세 靑 비서관 저격한 '공부의신' 강성태 "25세에 1급? 이 분이 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급 공무원 되려고 하루 10시간 공부...그런데 9급도 아닌 1급을 25살에?"
'공부의신' 강성태(左), 박성민 신임 청와대 청년비서관.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 방송화면 캡처, 연합뉴스
'공부의신' 강성태(左), 박성민 신임 청와대 청년비서관.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 방송화면 캡처, 연합뉴스

유튜브 구독자 101만명을 보유한 '공부의신' 강성태가 최근 25살이라는 어린나이에 청와대 청년비서관에 임명된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날카롭게 저격했다.

강성태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에 올린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까지 공신(공부의신)들에게는 좀 죄송하지만 이 분이 탑인 것 같다"고 했다.

강성태는 "(그동안 공무원시험 수강생들에게) 하루에 10시간씩 공부할 거 아니면 때려치우라고 했었다. 그래서 수강생들이 정말 9급 공무원이 되려고 하루 10시간씩 공부하고 그런다"며 "그런데 9급도 아닌 1급을 25살에 되신 분이 탄생하셨다"고 했다.

또 "공신닷컴에서 행정고시 합격한 공신도 몇 번 초대해서 촬영했다. 그 무시무시한 시험을 합격해도 5급이고, 25년 정도 일하고 운 좋으면 1급이 되는 건데 무려 25살에 1급이 되셨다"며 "이게 경기지사나 군단장과 같은 급"이라고 했다.

강성태는 "매년 공신닷컴에 전국 수석 초대하고, 온갖 시험 최단기간 합격자들, 세계 1위 기업이나 공기관 합격하신 분들 등 대한민국에 진짜 공신이란 공신은 죄다 초대해서 합격비결을 들어왔지만, 이분이 탑인 것 같다"고 했다.

강성태는 끝으로 "어떻게 통과했는지 면접은 어떻게 치르셨는지, 무슨 루트로 경쟁은 또 얼마나 치열했는지 슬럼프는 어떻게 극복하셨는지 방법만 알 수 있다면 하루 10시간이 아니라 정말 18시간씩이라도 하겠다고 꼭 좀 모셔봤으면 좋겠다는데"라며 "아마 일자체가 청년들을 위해서 하시는 거니까 (저희 채널에서) 그런 노하우 공유 정도는 해주시지 않을까"라고 조소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1일 신임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민주당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박 비서관은 민주당 최고위원 등을 지내며 현안에 대해 소신있게 의견을 제기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는 균형감을 보여줬다"며 "청년 입장에서 청년의 어려움을 더 잘 이해하고 청년과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박성민 전 최고위원 임명 배경을 밝혔다.

1996년생 박 전 최고위원의 청년비서관 임명 소식이 알려지자 여론은 물론 정치권에서도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미친 문재인 정부, 대한민국 청년들을 XX 취급하는구나" "강남대 입학하면 청와대 비서관 할 수 있는건가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지난 22일 발표한 성명에서 "파격이 아닌 코미디"라며 "이런 인사는 청년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분노만 살 뿐"이라고 비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