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아파트 전셋값, 경기지역 중 가장 많이 올랐다...1년 새 50% 상승
하남 아파트 전셋값, 경기지역 중 가장 많이 올랐다...1년 새 50% 상승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23 10:28:04
  • 최종수정 2021.06.2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서 지난 1년간 전셋값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하남으로 조사됐다.

23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경기도의 3.3㎡당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1천20만원이었지만, 올해 5월에는 1천328만원으로 나타나면서 1년간 30.3% 상승했다.

특히 하남시는 같은 기간 3.3㎡당 아파트 전셋값이 1천245만원에서 1천865만원으로 1년 만에 49.8% 올라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용인시(41.9%), 화성시(40.5%), 남양주시(40.3%), 광명시(40.2%)도 40% 이상 올랐다.

하남시 덕풍동 덕풍현대 전용면적 59.91㎡는 지난해 5월 13일 2억원(17층)에 전세 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5월 27일에는 3억8천만원에 계약이 체결돼 1년간 90.0% 상승했다.

하남시 선동 리버나인 전용 74.95㎡는 지난해 5월 7일 3억8천만원(6층)에 전세 실거래가 이뤄졌으나 올해 5월 19일에는 5억7천만원(14층)에 전세 계약이 체결돼 1년간 50.0% 가격이 뛰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하남은 올해 3월 지하철 5호선 하남선 구간이 개통해 서울 접근성이 크게 좋아지면서 전세 수요도 커졌다"며 "새 임대차법으로 전세 매물까지 줄어들면서 전셋값이 치솟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