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보좌진 "25살 대학생을 1급 비서관에? 대한민국 청년들 이번 인사에 박탈감"
국민의힘 보좌진 "25살 대학생을 1급 비서관에? 대한민국 청년들 이번 인사에 박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교 졸업 후 석·박사 취득하더라도 취업 문 넘기 어렵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국보협)는 22일 청와대가 20대 대학생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청년비서관으로 내정한 것에 대해 "이런 식의 인사는 청년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분노만 살뿐"이라고 비판했다.

국보협은 이날 성명서을 내고 "대한민국의 일반적인 청년들은 대학교를 졸업한 후 석·박사를 취득하더라도 취업의 문을 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몇 년을 준비해서 행시를 패스해 5급을 달고 근 30년을 근무해도 2급이 될까 말까 한 경우가 허다하다"면서 "대한민국의 수 많은 청년들이 이번 인사에 성원을 하겠는가, 박탈감을 느끼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보협은 박성민 신임 비서관에 대해서는 "민주당 청년최고위원을 하면서 진영논리에 철저히 매몰됐던, 기성정치인과 다를 바 없던 수준을 보여준 사람이었다"며 "최고위원 지명 당시에도 파격이라며 주목받았으나 그가 내놓은 청년정책, 메세지는 단 한 건도 없다. 실력이 없으면 그가 ‘대한민국 청년’으로서의 상징성이라도 있어야 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는 파격이 아니라 코미디"라며 "파격은 격을 깨드리는 것이 파격이다. 이번 인사는 아예 격이 없는 경우로 여겨질 뿐이다"라고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