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으로 국내 원전 시비 걸던 산업장관, 체코 총리에게 "한국 원전 안전성 보장"
탈원전으로 국내 원전 시비 걸던 산업장관, 체코 총리에게 "한국 원전 안전성 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승욱 산업장관, 체코 총리 찾아가 '원전 세일즈'
국내에선 "원전은 사용후핵연료 문제나 안전성 문제 해결되지 않았다"
체코 가선 "제가 직접 한국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성 확인시켜 드리겠다"

국내에선 한국 원전의 안전성에 불신을 드러내며 추가 건설 가능성을 일축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체코에 '원전 세일즈'를 가선 한국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적극 홍보했다.

문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체코를 방문해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와 카렐 하블리첵 체코 산업통상부 장관 등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국이 체코 원전 사업의 최적의 파트너임을 강조하며 "해외에서 건설 중인 많은 원전이 공기(工期)가 지연되고 있지만 한국이 건설한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은 계획된 예산과 공기를 준수한 대표적 성공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블리체크 장관에게 한국이 건설한 UAE 원전 방문을 권유했다. 

문 장관은 바비시 총리와 하블리체크 장관에게 방한을 요청하면서 본인이 직접 한국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확인시켜 줄 수 있다고도 했다. 

체코는 2040년까지 두코바니와 테믈린 등지에 신규 원전 1~2기씩을 건설할 계획이다. 내년쯤 두코바니에 8조원 규모 신규 원전 1기를 발주할 예정이다.

이렇듯 한국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해외에서 홍보한 문 장관은 국내에선 전혀 다른 입장을 보여 왔다. 그는 지난 8일 취임 직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원전 추가 건설 계획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그는 "원전은 사용후핵연료 문제나 안전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며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와 노후 원전 수명 연장 금지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원전 업계는 문재인 대통령을 위시한 현 정부 인사들의 이중적 작태에 탄식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해외 수주를 하는 일반 대기업 관계자들조차 "국내에선 위험성을 들어 원전 건설은 물론 원전 가동까지 금지한 정부가 원전 수출을 위해 전혀 다른 주장을 상대국들에게 내놓고 있다"며 "상대국들이 이를 모를 것 같나? 호구 취급도 정도껏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 최강의 원전 국가인 미국의 원자력규제위원회(NRC)는 한국이 독자 개발한 APR1400 원자로를 외국 기업으론 유일하게 '설계 인증'해줬다. 2017년 출범한 현 정부는 이런 원자로를 위험천만하다는 이유로 배척하고 있는 중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