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미국을 '非우호국'으로 지정...자국에 대한 美 제재 강화에 대응
러시아, 미국을 '非우호국'으로 지정...자국에 대한 美 제재 강화에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駐러시아 美 공관, 러시아인 또는 제3국인 고용 못 하게 돼 '큰 불편'
사이버 공격·대선 개입 등 이슈로 양국 간 갈등 고조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러시아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미국을 러시아의 ‘비(非)우호국’으로 지정했다. 러시아 정부가 뜻하는 ‘비우호국’이란, 자국에 대해 적대적인 행동을 취하는 국가를 말한다. 최근 발생한 러시아 측의 사이버 공격 등을 이유로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나서자 러시아 측이 미국에 대항하는 모양새다.

러시아 정부의 이번 조치로 러시아에 소재한 미국 대사관 및 영사관 등 미국 정부 기관들은 러시아 또는 제3국 국민들을 해당 기관의 직원으로 고용할 수 없게 됐다. 미국과 러시아 양측이 외교관을 추방시키는 바람에 가뜩이나 상주 인력이 줄어든 상황에서 주(駐)러시아 미국 공관들은 일상 생활이 어려워지게 됐다.

러시아 정부가 미국에 대한 제재 수위를 높이고 나선 직접적 원인은 지난달 미국 정부가 러시아측의 사이버 공격, 대선 개입 등을 문제 삼고 제재의 일환으로주미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기로 한 데에 있다. 러시아 역시 자국에 주재 중이던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등 미국의 제재 강화에 맞수를 두고 나섰다. 현재는 주러시아 미국 대사와 주미 러시아 대사 모두 자국으로 돌아가 있는 상태.

지난 7일 미국 최대의 송유관 운영 기업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러시아 계열의 해커 집단 ‘다크사이드’의 사이버 공격으로 송유관의 가동이 전면 중단되기도했다. 컴퓨터 시스템을 감염시켜 접근을 제한하고 일종의 몸값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인 ‘랜섬웨어’ 공격으로 미국 남부 택사스주(州) 걸프만(灣)에서 동부 뉴저지주에까지 이르는 길이 8851킬로미터 짜리 송유관이 멈춰서면서 유가도 폭등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다크사이드’가 러시아 정부와 직접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해커들의 ‘랜섬웨어’가 러시아에 있다는 증거는 있다. 러시아는 이 문제를 다루는 데에 있어 일부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6일 미국 정부는 러시아 정보 기관이 사이버 공격을 지원한 업체, 당국자 등이 ‘가짜 뉴스’ 등을 발신하는 방식으로 지난 2020년 11월 실시된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사실이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미국과 러시아 쌍방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의 국제 정치 동향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고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