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바이든의 '바이 아메리카'에 호응...5년간 美에 8조원 투자
현대차, 바이든의 '바이 아메리카'에 호응...5년간 美에 8조원 투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14 10:22:26
  • 최종수정 2021.05.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현대차그룹이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미국에 약 8조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현지 생산과 생산 설비 확충을 비롯해 수소, 도심항공교통(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총 74억달러(한화 8조1417억원)를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차의 이같은 결정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강력히 추진하는 '그린뉴딜' 및 '바이 아메리칸' 전략과 이와 연계한 전기차 정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지후 미국 정부 기관의 44만대에 달하는 공용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하겠다고 선언하며 미국 내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한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바이 아메리칸'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현대차는 올해 가을부터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아이오닉 5를 판매할 예정인 가운데 내년 중 자사의 첫 전기차인 아이오닉5 현지 생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출장을 자제해왔지만, 지난달 말 일주일 일정으로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둘러봤다.

향후 미국 시장 공략에 현지 전기차 생산 공장이 관건인 만큼 정 회장이 직접 나서 아이오닉5 등의 전기차 현지 생산과 공장 증설 여부 등을 검토했으며 이를 토대로 현지 투자 규모와 범위 등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대, 2030년 480만대, 2035년 800만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기차 미국 생산을 위한 투자를 통해 안정적으로 전기차를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확고한 전동화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라며 "미국 전기차 신규 수요 창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 전기차 생산 물량의 이관은 없으며 국내 공장은 전기차 핵심 기지로서 역할을 지속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함께 미국 내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미국 정부·기업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현대차는 미 연방 에너지부(DOE)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 및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미국 수소 충전 전문기업과 수소 전기트럭 기반의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실증사업을 준비 중이다. 항만과 내륙 물류기지 간의 수소 전기트럭을 활용한 물류 시범사업, 대형 물류기업과의 수소 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