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신 산 정의용...케리, 文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시비 일축
망신 산 정의용...케리, 文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시비 일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中과 함께 日정부 규탄했던 文정부, 美로부터 전혀 공감 못 얻어내
케리 특사 "日, IAEA와 긴밀히 협력,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확신"
"日은 선택지와 영향을 저울질했다...美가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

북한, 중국과 함께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방출 문제에 규탄 목소리를 냈던 문재인 정부가 미국에 이 같은 입장을 강조하며 일본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으나 전혀 공감을 얻어내지 못 했다. 미국이 사실상 대놓고 문재인 정부에 면박을 준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미국의 개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방한 중인 케리 특사는 18일 오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미국이 한국과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문제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있는지, 또 일본을 설득할 의향이 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핵심은 일본이 (방류 관련) 과정에서 IAEA와 계속 조율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미국은 일본 정부가 IAEA와 충분히 협의해 왔으며 IAEA가 매우 엄격한 (방류) 절차를 마련했을 것이라는 점을 확신한다"고 답했다. 이어 "일본은 선택지와 영향을 저울질했다"고 말했다.

케리 특사는 정 장관과 마찬가지로 한국 언론들이 미국이 일본에 개입할 수는 없느냐는 식으로 묻자 "우리는 이것이 어떻게 진행되는지와 일본이 어떻게 하는지를 지켜봐야 하지만 당장 (역할을 할) 계획은 없다"며 "미국이 이미 진행 중이며, 매우 명확한 규칙과 기대치가 있는 과정에 개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케리 특사가 작금의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방출 문제에 있어 일본 정부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인 데 대해 사실상 문재인 정부가 망신을 산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이 일본 정부의 손을 들어주며 '일본과 국제기구가 함께 알아서 잘 하고 있으니 미국도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못 박았기 때문이다. 

실제 케리 특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이 관련 절차를 준수하는지 관심을 가질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미국이) 공식적인 방법으로 하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