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첫 정상회담, 中·北 문제 협력 재확인...5G·반도체 공동 투자 등 中 견제 공조 확인도
美·日 첫 정상회담, 中·北 문제 협력 재확인...5G·반도체 공동 투자 등 中 견제 공조 확인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아주 생산적인 논의...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해서 철통같은 지지 확인"
스가 " 한·미·일 3개국 협력 어느때보다 중요"...코로나19 백신 공급 협력 강화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북한과 중국 문제에 대한 협력을 재확인했다. 특히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ㆍ태평양 보장을 위한 노력, 5세대(5G) 통신망과 반도체 공급망 공동 투자 등 중국 견제를 위한 공조를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뒤 갖는 첫 대면회담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아주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며 "중국의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해서 철통같은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도전과제와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과 같은 문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양국은 기술혁신에 깊이 투자하고 있으며 미래를 내다보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의 경쟁력 우위를 유지하고 강화할 기술에 대한 투자와 보호를 확실히 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양국은 ▲안전하고 신뢰할 5세대(5G) 네트워크 촉진 ▲반도체 같은 중요한 부문의 공급망 협력 증대 ▲인공지능, 유전체학, 양자 컴퓨팅과 같은 분야의 공동 연구 추진 등 다양한 범위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위협 대응도 주요 협력 분야로 제시했다.

스가 총리는 "미국은 일본의 최우방국으로 양국은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이라며 "미·일 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 평화 및 안정·번영의 주춧돌의 역할을 해왔고, 오늘날 어려운 환경을 배경으로 동맹의 중요성은 과거 어느 때보다 높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관련 대응이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개국의 협력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데 공감하고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재확인 했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