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관 靑비서관, 회사 설립하고 서울시 일감 몰아줘...박원순 서울시장 시절 사업 12건 따내"
"전효관 靑비서관, 회사 설립하고 서울시 일감 몰아줘...박원순 서울시장 시절 사업 12건 따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 서울시 간부로 근무하면서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공개한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전 비서관이 2004년 설립한 T사는 2014∼2018년 전 비서관이 서울시 혁신기획관을 지내는 동안 총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 12건을 수주했다.

T사는 전 비서관이 서울시에 들어가기 전에는 총 사업 수주액이 3건에 800만∼4000만원대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2014∼2015년 업체 선정 평가위원들이 전 비서관과 친분이 있었다는 점, 전 비서관의 소관 부서가 직접 T사에 사업을 발주한 점을 일감 몰아주기의 근거로 들었다.

이 의원은 "공직자의 이해충돌이자 독직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며 "청와대는 감찰에 착수하고 서울시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 측은 "전 비서관이 2006년 사업체를 정리한 뒤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평가위원들과 전 비서관 사이의 친분도 과장됐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