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 76만명 증가...'역대 최대' 규모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 76만명 증가...'역대 최대'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가 역대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12일 발표한 3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75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기존 역대 최대 기록인 작년 7월의 73만1천명을 뛰어넘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천790억원이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기록인 작년 7월의 1조1천885억원에 가까운 규모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4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7천명(4.5%) 감소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407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2만2천명(2.3%) 증가했다.

월별 고용보험 가입자는 올해 1월만 해도 코로나19 3차 유행의 여파로 16만9천명 증가에 그쳤지만, 2월부터 그 폭을 확대하고 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62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6만6천명(2.8%) 늘었으며,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8만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만2천명(0.9%) 증가했다.

정부와 지자체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보건·복지업 가입자는 11만명 증가했다. 전문과학기술업(5만1천명), 출판·통신·정보업(4만3천명), 교육서비스업(3만9천명), 공공행정(3만8천명) 등도 가입자 증가 폭이 컸다. 숙박·음식업(-3만5천명)은 감소 폭을 축소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3만명 증가해 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40대, 50대, 60세 이상 가입자도 증가했다. 30대(-2만7천명)는 마이너스에 머물렀지만, 감소 폭은 줄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 중 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특수고용직 종사자와 프리랜서, 자영업자, 초단시간 근로자 등은 제외된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