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한미일 3자회담 목전에 "北비핵화가 대북정책의 중심"
국무부, 한미일 3자회담 목전에 "北비핵화가 대북정책의 중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북정책의 중심에 北비핵화 계속 있을 것"
"한미, 미일 양국 간 협력은 물론 한미일 3자 협력 매우 중요"
"바이든 대북정책 검토 마무리 단계...이번 3자회담에서 논의될 것"

미국 국무부가 북한 비핵화가 대북정책의 중심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면서 오는 2일 한미일 3자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현재 바이든 행정부가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의 결론을 예단하길 피하면서도 "우리는 미국의 대북정책의 중심에 비핵화가 계속 있을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2일 개최되는 한미일 3자회담을 두고 "한일 양국의 고위 관리들의 입장을 직접 듣고 생각과 관점을 공유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지난달 한일 순방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동맹의 의견을 듣고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자 했다면서 이번 회담도 그 연장선상에 해당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미, 미일 양국 간 긴밀한 양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을 뿐만 아니라 긴밀한 3자 협력이 긴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이번 한미일 3자회담에 의미를 한껏 부여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따로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우리의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가 결론에 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동맹국인 한국, 일본 등과 대북정책 검토 과정 전반에 걸쳐 협의했으며, 이번 3자회담도 검토가 마무리돼감에 따라 이뤄지는 협의 과정의 반복이라고 설명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오는 2일 워싱턴DC 인근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첫 3자 협의를 진행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