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첫 고위급 회담...기자들 붙잡고 1시간 동안 ‘민주주의’ ‘인권’ 놓고 난타전
미중, 첫 고위급 회담...기자들 붙잡고 1시간 동안 ‘민주주의’ ‘인권’ 놓고 난타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현지시간) 알래스카서 미중 고위급 회담 개최...당초 모두발언 각각 2분이었으나 예정에 없던 설전 벌어져
양제츠 “미국은 중국의 인권유린 비난하거나 민주주의의 장점에 대해 강의 할 권리 없다”
블링컨 “규칙에 기반한 질서의 반대는 폭력적이고 불안정한 승자독식의 세계”
미국 측 토니 블링컨(오른쪽 2번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왼쪽 2번째)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왼쪽)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미중 고위급 외교 회담을 시작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중 간 첫 고위급 대면 회의로, 향후 바이든 행정부 4년간 미중 관계를 가늠할 풍향계로 주목받고 있다.(연합뉴스)
미국 측 토니 블링컨(오른쪽 2번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왼쪽 2번째)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왼쪽)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미중 고위급 외교 회담을 시작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중 간 첫 고위급 대면 회의로, 향후 바이든 행정부 4년간 미중 관계를 가늠할 풍향계로 주목받고 있다.(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고위급 외교관들은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 전 기자회견에서 ‘민주주의’ ‘인권’ 등의 이슈를 놓고 치열하게 맞붙었다.

이날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양제츠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은 미국이 이번 회담에 ‘거들먹거리는(condescending) 태도’로 접근하고 있다며 미국 대표들은 중국의 인권유린을 비난하거나 민주주의의 장점에 대해 강의를 할 권리가 없다고 쏘아붙였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미국의 ‘블랙 라이브즈 매터’ 운동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면서 자국의 깊이 뿌리박힌 문제들을 고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또한 모두 발언이 끝나고 기자들이 모두 방을 나가도록 요청받은 직후 양제츠는 미국이 언론의 자유를 옹호하는데 비일관적이라고 비난했다.

양제츠는 “나는 전 세계의 대다수 국가들이 미국이 주장하는 세계적 가치에 동의하지 않으며 미국이 주장하는 견해가 전 세계의 공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한 “이러한 국가들은 소수의 사람들이 만든 규칙이 전 세계 질서의 기본이 된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고 했다.

양제츠의 발언에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놀란 것처럼 보였다. 당초 미중 양측은 회담 시작 전 2분 간만 기자들 앞에서 모두 발언을 하기로 했다. 미국 측 관계자들은 양제츠가 합의사항을 어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블링컨 국무장관은 곧 단호한 목소리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는 “미국의 이익을 증진시키고 전 세계 질서에 기반한 규칙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블링컨 장관은 “규칙에 기반한 질서의 반대는 승자독식의 세계”라며 “이는 우리 모두에게 훨씬 더 폭력적이고 불안전한 세계가 될 것”이라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12명 이상의 기자들에게 자신의 답변을 듣기 위해 그대로 자리에 있으라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자신의 결점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암시적으로 중국과 미국을 대조한 것이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단점을 무시하거나 단점이 존재하지 않는 체 하지 않는다”며 “단점을 카펫 밑으로 집어넣으려고 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바이든 장관은 십여 년 전 바이든 당시 부통령과 시진핑 부통령이 만났을 때 일화를 상기시켰다.

블링컨 장관에 따르면 당시 바이든 부통령은 시진핑에게 “미국과 내기를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그것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이 끝난 후 기자들은 다시 방을 떠나도록 요청받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양제츠가 TV 카메라 앞을 향해 영어로 “기다려 달라”고 한 뒤 미국의 정책에 대해 오랫동안 비판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미중 고위급 외교관들은 약 한 시간 동안 기자들 앞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중국 외교관들은 회담 전날 24명의 중국인 관리들에게 새로운 경제 제제가 가해졌다고 미국을 비난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이것은 손님을 환영하는 방식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바이든 행정부가 가한 새로운 경제제재는 홍콩의 선거법을 개정하고 중국 공산당이 지배하는 의회를 통해 변화를 밀어붙이는 등 홍콩의 민주주의를 훼손한 중국인 관리들을 대상으로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