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한일 순방 앞두고 “한일관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쐐기
미 국무부, 한일 순방 앞두고 “한일관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쐐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나라 간 굳건하고 효과적인 양자, 3자 관계가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등 공동 안보와 관심사에 결정적”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연합뉴스)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한국과 일본 순방과 관련해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료를 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일본 방문길에 오르는 이날 대변인 명의로 낸 ‘깨질 수 없는 미일 동맹의 재확인’이란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무부는 이 자료에서 미일의 공유 가치, 양국민의 우정, 경제적 우대, 안보협력과 함께 한미일 협력 강화를 별도 소제목으로 뒀다.

국무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관의 관계는 물론 동맹끼리의 관계 강화에도 노력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관계도 일본과 한국 간 관계보다 더 중요하진 않다”고 했다.

또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해 다양한 글로벌 이슈에서 3자 협력을 재활성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 한국의 확대된 협력을 계속 촉진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국무부는 “세 나라 간 굳건하고 효과적인 양자, 3자 관계가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 옹호,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에 걸친 평화, 안보, 법치 증진 등 공동 안보와 관심사에서 결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국무부는 이 자료에서 “미국의 일본 방어 약속은 확고하다”며 센카쿠 열도가 미일안보조약 5조의 적용 범위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한 동중국해에서 현상을 변경하거나 이 섬들의 일본 관할을 훼손하려는 어떠한 일방적 시도에도 반대한다며 중국을 겨냥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