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보전략연구원 “리설주, 1년만에 등장은 출산 때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리설주, 1년만에 등장은 출산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존엄 부인이 일반인과 동일한 모습 보이는 것 경계하고 비밀 지키려”
김정은이 16일 부인인 리설주와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2월 16일)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이날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에서 리 여사가 1년 1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은 출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김정은이 16일 부인인 리설주와 함께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2월 16일)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이날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에서 리 여사가 1년 1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은 출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18일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가 지난 1년여 간 잠적한 이유를 ‘출산 때문’으로 적시한 자료를 배포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이날 배포한 ‘오늘의 북한 보도’에서 “리설주가 1년 1개월만에 등장한 것은 출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료는 “최고 존엄의 부인이 일반인과 동일한 모습(임신)을 보이는 것을 경계하고 비밀도 지키려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했다.

그러나 전략연구원은 이 자료가 연구원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직원의 실수로 기자들에게 배초됐다고 선을 그었다.

전략연구원은 “이설주 여사가 최근 출산으로 인해 두문불출 했다는 자료는 전략연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며 “북한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유관관계자에게 보내는 내부용 자료인데, 직원 실수로 기자들에게 배포됐다”고 했다.

앞서 리설주는 17일 김정일의 생인에 김정은과 평양 만수대예술극장에서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북한의 관영 매체들이 보도했다. 리설주가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약 1년 1개월 만으로 지난해 1월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한 이후 처음이다.

국정원은 지난 16일 국회정보위원회에서 리설주의 그간의 잠적에 대해 “특이동향이 없고 아이들과 잘 놀고 있다”며 “코로나 방역 문제 등 때문에 등장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도 지난 18일 국회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리설주의 잠적은 “출산 때문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며 “신변이상설보다 퍼스트 레이디의 역할이 코로나 상황에서 없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등장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그러나 전략연구원이 배포한 탈북 연구자들의 자료에는 임신과 출산이 잠적의 이유로 지목된 것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