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에 강제실종자 12명 정보요청...KAL기 납북자 2명 포함
유엔, 북한에 강제실종자 12명 정보요청...KAL기 납북자 2명 포함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13 11:58:43
  • 최종수정 2021.02.1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이 북한에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피해자와 피랍 어부 등 강제실종자 12명에 대한 정보제공을 요청했다.

13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KAL기 납북자들인 장기영 씨와 정경숙 씨 등에 대한 정보제공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1980년 설립된 실무그룹은 실종 사건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 단체가 제기한 실종 사건에 대해 납치 의심국가가 조사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보고서는 1969년 대한항공의 YC-11 여객기가 북한 공작원에 의해 공중 납치된 뒤 납북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당시 여객기는 승객 46명과 승무원 4명 등 총 50명을 태우고 강릉에서 서울로 향하던 중 납치돼 북한으로 끌려갔다. 북한은 이듬해 2월 승객 39명을 판문점을 통해 남한으로 돌려보냈지만, 나머지 11명의 송환은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실무그룹은 2016년에도 북한에 KAL기 납북자 중 정경숙 씨에 대한 정보제공을 요청한 바 있다.

아울러 보고서는 납북 어부들인 이기하·민기식(1975년 8월·천왕호), 김경수(1965년 11월·명덕호), 이상원(1968년 5월·성은호), 고순철(1968년 11월·양진호), 이성룡(1974년 2월·수원32호), 김이득(1968년 10월·영창호), 황영천(1971년 12월·해행1호)씨 등 8명에 대한 정보도 북한에 요구했다. 또 권혁근·김종순 씨도 KAL기 납북 피해자라고 기록하고 북한에 정보제공을 요청했다.

실무그룹은 보고서에서 지난해 6월 23일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유엔 인권 전문가들과 함께 북한에 납북 피해자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공동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에 북한은 유엔 전문가들의 지적을 고려할 가치가 없다고 주장하며 전면 배격한다는 답변을 전했다. 

이와 관련 실무그룹은 "북한이 관련 사건들과 관련해 동일한 답변을 계속 반복하는 등 협조가 부족한 데 대해 여전히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종자들의 행방와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실무그룹이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은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피해자가 한국전쟁 당시 납북자를 포함해 2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