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원전은 없애고, 北엔 원전건설 추진한 文정권...임종석과 윤건영이 발끈한 이유였을까?
韓 원전은 없애고, 北엔 원전건설 추진한 文정권...임종석과 윤건영이 발끈한 이유였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감사원의 월성 원전 수사, 감사에 발끈했던 두 사람...'北 원전 건설 추진' 때문에?
네티즌들 "여적죄는 탄핵이 아니라 사형" "간첩들이 대한민국 초토화시키고 있다" 분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左),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左),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사람이 발끈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민국 원자력 산업을 괴멸시키려 작정 중인 문재인 정권이 북한에는 원전을 새로 건설해주는 방안을 비밀리에 검토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네티즌들은 "여적죄는 탄핵이 아니라 사형이다" "문재인 측근들이 탈원전 수사를 그토록 방해한 이유가 다 있었다" "간첩들이 대한민국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일각에선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윤석열 검찰·최재형 감사원의 월성 원전 수사, 감사에 발끈했던 이유가 '북한 원전 건설 추진'이 아니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원전을 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은 2019년 12월 감사원 감사 직전 삭제한 530개 파일 목록을 삭제했다. 해당 공무원들이 삭제한 원전 관련 자료 530건 목록에는 청와대 협의·보고 문건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북쪽이라는 뜻의 '뽀요이스'(pohjois)라는 핀란드어 명의 폴더와 '북한 원전 추진' 줄임말로 읽히는 '북원추' 명의 폴더 등에는 북한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나 북한 전력산업 현황, 독일 통합사례 파일 등이 들어있던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이들 문건은 대체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제1차 남북 정상회담과 그 뒤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간 제1차 북·미 정상회담 사이에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은 실제로 4·27 판문점 회담 당시 김정은에게 한반도 신경제 구상을 담은 책자와 PT(프리젠테이션) 영상을 건네줬다.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 당시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김정은과 함께 산책하며 "발전소 문제..."라고 말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역시 '북한 원전 건설 추진'의 개연성을 더욱 높여주는 대목이다.

하지만 2018년 당시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었던 윤건영 의원은 지난해 11월 북한에 원전을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강력 부인한 바 있다. 윤 의원은 "남북 정상회담 어느 순간에도 원전의 '원'자는 없었다"고도 했다. 사실상 윤 의원이 거짓말을 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윤 의원은 윤석열 검찰의 월성 원전 검찰 수사를 두고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선을 넘지 말라"고 발끈하기도 했다.

윤 의원 뿐만이 아니다. 친북단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3기 의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4일 감사원이 탈원전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의 위법성 여부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자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이번에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최 원장을 비난했다. 임 전 실장은 "정부의 기본 정책 방향을 문제 삼고 바로잡아주겠다는 권력기관장들의 일탈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지금 최 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까지 운운하며 최 원장을 공격했다. 그는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 말고 소신껏 일하라고 임기를 보장해주니, 임기를 방패로 과감하게 정치를 한다.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고 했다. 당시 정치권에선 임 전 실장이 정치 재개 신호탄을 쏜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그러나 문 정권의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사실이 드러났다. 임 전 실장과 윤 의원이 과도하게 발끈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