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연평도 포격 10주기 날 보란 듯 '연락사무소 재개' '남북경협' 운운..."남북평화 위해 나아가야"
이인영, 연평도 포격 10주기 날 보란 듯 '연락사무소 재개' '남북경협' 운운..."남북평화 위해 나아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10주기를 맞은 23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경제계를 찾아 남북 경제협력 발전을 강조했으며, 정치권에는 남북 연락선 복구 및 개성공단 재개 방안을 모색하며 '평화'를 언급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삼성·SK·LG·현대차그룹 관계자들을 포함한 경제계 인사들과의 오찬 겸 간담회에서 "앞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고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있고 이런 과정에서 대북 제재의 유연성이 만들어지는 기회가 생길 수 있다"면서 "남북 경협의 문제는 먼 미래의 문제보다는 예상보다 좀 더 빠르게 시작될 가능성도 전혀 없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로서는 다른 어떤 나라보다 앞서 북한을 남북 간 협력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만드는 전략적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며 "큰 정세로의 변환기에 정부와 기업이 역할 분담을 통해 남북경협의 시간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또 이 장관은 북한 지역 개별관광과 철도·도로 연결사업, 개성공단 재개 등을 언급하면서 "그동안의 과제를 착실하게 준비하고 아주 작지만 호혜적인 경협 사업들을 발굴·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연락·협의기구의 발전적 재개 방안 모색' 토론회에 참석한 이인영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새로운 남북관계의 변화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신 재개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 장관은 북한의 개성공단 내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잘못된 행위라고 지적하면서도 "어떠한 시련과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관계를 평화 번영의 미래로 만들기 위해 우리는 다시 또 나아가야 한다. 쉽진 않겠지만 무너진 연락사무소를 적대의 역사에 남겨두지 않고 큰 평화로 다시 세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서울·평양 대표부를 비롯해 개성, 신의주, 나진, 선봉지역에 연락소와 무역대표부 설치도 소망해본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오늘은 연평도 포격 10주기의 날이기도 하다”며 “희생된 장병과 민간인의 죽음을 추모하며 연평도 포격, 개성연락사무소 폭파, 서해 피격이 70여년 지속된 대결의 장벽이고 우리가 마주한 아주 가슴 아픈 분단의 현실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