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 해결 수순"
최대집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 해결 수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의료계, 의대 본과 4학년 국시 재응시 협의 성과낸 듯
최대집 의협 회장 "금주 화요일, 수요일 중 당·정·청 입장 확인"
"이제 국시에 관한 입장 번복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
사진=최대집 의협 회장 페이스북 캡처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가 해결 수순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정부가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의 국시 재응시 불가 입장을 천명해 의료계와 또 다시 커다란 마찰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나온 소식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최 회장은 31일 페이스북에서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국시 문제는 금주 중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했다"며 "실기 시험을 위한 실무적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다. 금주 화요일, 수요일 중 당·정·청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부 측에서는 더는 논란을 만들지 말고 입장 번복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대화는 지난 수요일까지 충분히 했고, 그래서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말씀드린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전날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 회의 결과를 설명하며 "어제 비상연석회의에서는 이런 현황을 공유하고 이제 국시에 관한 입장 번복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투위에서 다음 주부터 이와 관련한 대응을 주문했다"고 했다.

의사 국시 재응시를 위한 실무 절차의 구체적인 진행 상황은 다음주에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의협은 정부가 국시 문제에 대해 '재응시는 불가하다'며 기존 입장을 재천명하자 의정협의체 구성을 거부하고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최 회장도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비타협적 전국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