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변인, 항미원조전쟁 발언 중국 겨냥 "6.25는 中 지지받은 北 남침"
美국무부 대변인, 항미원조전쟁 발언 중국 겨냥 "6.25는 中 지지받은 北 남침"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26 11:25:26
  • 최종수정 2020.10.2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시진핑 지난 23일 발언 겨냥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AFP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AFP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6.25 전쟁과 관련한 중국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며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적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 참전 7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6·25를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했다. 중국은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점에서 6·25를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으로 부른다. 시 주석은 6·25 전쟁을 “제국주의의 침략”이라며 “미국 정부는 국제 전략과 냉전 사고에서 출발해 한국 내전에 무력간섭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쟁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주한 미국대사관은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트윗 글을 리트윗(재전송)하면서 이를 번역해 올렸다.

외교부는 이 발언이 나온지 하루 뒤인 지난 24일 저녁에야 “한국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는 없다”며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는 뒤늦은 지적을 내놨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