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김정은, 살아있고 잘 지내는 것 같다...핵은 포기하라"
폼페이오 "김정은, 살아있고 잘 지내는 것 같다...핵은 포기하라"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04 17:55:14
  • 최종수정 2020.05.0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북한 김정은이 공식활동을 재개한 것과 관련해 "그 어떤 것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설득시키는 우리의 임무는 똑같은 상태로 남아 있다"며 북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차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ABC방송 '디스 위크'에 출연해 김정은이 지난 3주간 무엇을 했다고 보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우리가 아는 것 가운데 당신과 공유할 내용이 많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김정은이 지난달 15일 태양절 행사에 돌연 불참한 것에 대해 “그가 장기간 대중의 시야에서 벗어났던 적이 전에도 있었다”며 “이번과 같은 일이 전례 없는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매체들이 보도한 영상을 언급하며 “(김정은은) “살아있고(alive) 잘 지내는(well)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수술·시술 여부나 코로나 감염 관련 질문에는 “어떤 것도 말할 수 없다”고 답변을 피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그 어떤 것에도 북한에 핵무기를 포기하라고 설득하고 검증하는 것, 그러고 나서 북한 주민을 위해 더 밝은 미래를 창출하려는 우리의 임무는 똑같은 상태로 남아 있다”며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집중해 온 일이자 우리가 앞으로 계속 노력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