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美北 협상 재개 의사 밝혀...“유연한 접근 의향 있다”
美국무부, 美北 협상 재개 의사 밝혀...“유연한 접근 의향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OA의 논평 요청에 美국무부 관계자 “싱가포르 합의 도달 위해 유연한 접근 의향 있다”

미 국무부가 2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협상 재개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VOA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전날 유엔 군축회의서 미북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북한과 의미 있는 협상을 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며 “그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앞서 강 장관은 24일 오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모든 이해 관계자가 어렵게 얻은 대화의 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모든 약속과 관련해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유연한 접근을 할 의향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미북 정상은 2018년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미북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 그리고 한국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숨지거나 실종된 미군 유해 송환 등 4개 항의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VOA에 따르면 국무부가 ‘유연한 대북 접근법’을 거론한 것은 올해 들어 두 번째다. 지난 11일 최대 압박 캠페인에 대한 러시아와 중국의 비판이 제기됐을 때도 ‘유연성을 발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강경화 장관이 거듭 시사한 한국정부의 ‘촉진자’ 역할을 지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노력을 긴밀히 조율하고,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조율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