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미국방장관 “北, 핵탄두 탑재 장거리 ICBM 구축 시도 명백”
에스퍼 미국방장관 “北, 핵탄두 탑재 장거리 ICBM 구축 시도 명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SIS 안보포럼서 “北, 공격적 연구 개발·실험 프로그램과 보유”
“북핵 문제 해결 위한 최선의 방안은 외교”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4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토론회에 참석했다.(VOA)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4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토론회에 참석했다.(VOA)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이 명백히 핵탄두 탑재 가능 장거리 탄도미사일 구축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국제안보포럼에서 ‘새해 북한이 언급했던 새로운 전략무기가 기술적으로 어느 단계까지 온 것으로 보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북한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구축을 명백히 시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는 “북한이 공격적인 연구 개발 프로그램과 실험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며 “미국은 이를 매우 주의깊고 면밀하게 감시해왔다”고 말했다.

또한 에스퍼 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안은 외교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외교적 해법을 추구하고 있으며 최고의 방법은 정치적 합의를 통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2년 반 전에는 말하자면 북한과 전쟁을 향한 길 위에 있었다”며 “군도 충돌 가능성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지난 2년 간 트럼프 대통령이 내민 손이 지금까지 전쟁을 막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 시점에서는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아가 한반도 비핵화의 진전을 위한 최상의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에스퍼 장관은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의 공조도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우리 앞에 놓인 위협은 분명 북한이지만 중국이 장기적인 전략 도전 과제라는 것을 모두 다 인식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한국, 일본의 대화 상대들과 자주 연락을 주고 받고 있으며 3국간 공조 체제의 효율성을 높여나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