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주변부 수사한 검사들 줄줄이 숙청, 승진 탈락에 좌천성 지방 발령...윤석열판 적폐만드나
文정권 주변부 수사한 검사들 줄줄이 숙청, 승진 탈락에 좌천성 지방 발령...윤석열판 적폐만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사단'은 대거 영전하고 문재인 정권 주변부 수사 검사는 좌천
정권 교체되면 문재인 정부, 윤석열 적폐청산 수사 해야할지도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31일 단행된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 대거 영전한 반면 문재인 정권 주변부를 수사했단 검사들은 줄줄이 옷을 벗거나 좌천됐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한 서울동부지검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을 재판에 넘긴 서울남부지검 지휘라인의 거취는 이번 인사의 또 다른 관심사였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기소한 주진우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대구지검 안동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안동지청은 검사 5명이 근무하는 소규모 지청이다. 서울에 있는 지검에서 형사부장을 맡았던 검사가 안동지청으로 발령이 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언젠가는 이런 인사 발령의 배경을 수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검찰 인사와 관련해 법무부 검찰국장이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은 사례가 있다.

특별수사를 전담하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 인지수사 부서나 대검·법무부 요직으로 발령 나는 경우가 많았다. 검찰 주변에서는 사실상 좌천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직속 결재라인에 있던 권순철 서울동부지검 차장은 서울고검 검사로 전보됐다. 권 차장은 이날 인사 발표 직후 사의를 밝히면서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인사는 메시지라고 합니다"라고 적었다. 명확하게 밝히지는 않았으나 좌천시켜 사실상 옷을 벗으라는 메지시를 받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보복인사가 아닌지 언젠가는 밝혀져야 한다는 얘기가 나돈다.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도 좌천성 인사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친분이 있는 손혜원 의원을 기소한 김영일 형사6부장이 대검찰청 수사정보2담당관으로 전보되며 '선방'했지만, 직속 상관인 김범기 서울남부지검 2차장은 서울고검 형사부장으로 발령났다.

수사를 총지휘한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에 앞서 사표를 냈다. 정권 주변부의 범죄를 엄정하게 수사했다는 이유로 사표를 내게됐거나 좌천됐다면 이는 검찰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나게 하기 위한 청산과 수사가 언젠가는 필요하게 될 지도 모른다는 게 검찰 관련 인사들의 주장이다. 적폐청산의 방법은 문재인 정부가 이미 예시한 바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